9일, 국방부에서 ‘우주에서 미군의 미래’란 주제로 연설한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북한과 러시아, 중국, 그리고 이란은 전자공격을 통해 미국의 위성 시스템을 무력화하는 무기 개발을 추구해왔다"며 "우주에서 미국이 갖는 우위에 전례 없는 도전을 가하려 한다"고 지적했다.

미 우주 시스템을 위협하는 북한 등의 적대 행위를 정면으로 비판한 것이다.

이날 펜스 부통령은 "지난 세대 동안 우주 환경이 근본적으로 변했다"며 "한때는 평화롭고 경쟁이 없었지만 현재는 대립으로 가득 찼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을 비롯해 러시아, 중국, 이란과 같은 나라들이 지상에서 전자공격을 통해 미국의 항행.통신 위성을 방해하고 시야를 가리며 무력화하기 위한 무기를 오랫동안 추구해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최근 미국의 적국들은 새로운 전쟁 무기를 우주에 도입하기 위해 애쓰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6월 독립적인 우주군 창설을 국방부에 지시한 바 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