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6·13 지방선거 대국민 지지 호소 기자회견을 연 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배우 김부선 씨와 스캔들 의혹이 불거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에 대해 “거짓 해명으로 당선돼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에 따라 직을 유지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날 박 대표는 “경기도가 선거 무효로 재·보궐 선거를 하는 안타까운 현실을 접하지 않도록 사전에 지혜있는 선택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회견에 참석한 김영환 경기지사 후보도 “어제 김부선씨 증언으로 명명백백히 진실이 밝혀졌고 지금 같은 상황에서 경기도 선거는 무효”라며 “이대로 가면 저는 이 상태에서 선거결과에 승복할 수 없다”고 했다. 

또 김 후보는 “명백한 허위사실에 의한 선거 부정이 일어났고 이건 현행범”이라며 “사태 수습을 위해 즉각 선관위가 나서야 한다. 이 후보는 즉각 후보를 사퇴해야 하며, 민주당도 즉각 후보를 사퇴시키라”고 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