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교통방송 TBS 라디오에 출연한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단군 이래 이렇게 우리나라 대통령이 유엔(UN) 총회에서 독무대에 가까울 정도로 외교를 주름 잡는 것은 처음”이라고 평가했다.

이날 박 의원은 “‘문재인 외교’가 참으로 잘하고 있다. 특히 감동적인 것은 유엔총회 연설 중에 ‘북한의 선택에 국제사회가 화답할 때다’(라는 대목이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유엔에 나와있는 북한 대표부 인사들이 박수를 치는 모습이 사진에 잡혔더라”며 “(연설이) 얼마나 감동적이고 한반도 평화를 위해서 문재인 대통령께서 노력하는가, 이게 여실히 증명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특히 문 대통령이 여러 미국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치켜세운 점을 언급하며 “보통 외교가 아니다. 숨막히게 잘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행태는 극찬을 넘어 종교적인 찬양 수준이다. 이런 사람이 대한민국에서 국회의원을 하고 있다는 것 자체가 그 지역 수준을 보여준다. 얼마나 당해봐야지 정신차릴까. 큰일이다.
  1. ksmyung 2018.09.30 13:55 신고

    문대통령의 연설시 방청석의 4/5이상이 비어 있고, 채워진 자리도 우리 외교관들과 북한측이 메꾼 것이라는 점을 간과해서는 안될 것입니다 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