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참여연대가 공개한 2011~2013년 국회 특수활동비 지출결의서에 따르면 박 의원은 국회 직원이나 당직자를 제외하고 실명이 확인된 국회의원 중 가장 많은 5억9000만원의 특활비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박 의원은 특활비 폐지에도 반대하지는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참 뻔뻔하기 그지없다.

6일, 박 의원은 “이 기간 민주당 원내대표와 비대위원장, 남북관계특별위원회 위원장, 법제사법위원회 청원심사위원회 소위원장이 겹치면서 금액이 많아졌다”며 “특활비를 받았지만, 국회 운영과 정책개발비에 썼지 개인적으로 사용하지는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제가 사용한 것이 투명하지 않으면 이렇게 설명하지도 않는다”며 “특활비가 문제가 된다면 법과 제도를 고쳐서 국민 요구와 시대정신에 맞게 투명하게 사용해야 한다. 국민 의혹을 완전히 불식시키는 데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특활비 폐지 논의에 대해서는 “필요한 예산을 필요한 곳에 적법하게 사용하는 것이 좋지, 무조건 폐지해서 정치나 정책활동을 위축시킬 필요는 없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회에서 폐지를 논의하면 반대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1. 2018.07.09 21:57

    비밀댓글입니다

    • 진주모 진주모 2018.07.10 00:27 신고

      특활비쓰는 것 보다 필요한 법 만들고 국회 출석율 높이는 게 먼저지 그리고 특활비는 써도 그만 안써도 그만인 것이다ㅋ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