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경기 분당경찰서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취임한 지 10일 만에 이 지사의 ‘친형 정신병원 강제입원’ 의혹과 관련해 분당보건소와 성남시정신건강증진센터, 국민건강보험공단 성남남부지사 등 3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

아울러 경찰은 바른미래당이 지난달 10일 고발한 내역에 따라 배우 김부선 씨 관련 사실을 부인한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죄, 성남시장 권한을 남용해 형을 정신병원에 강제입원시키려 한 직권남용죄, 등에 대해서도 차례로 조사할 방침이다.

이뿐만이 아니다. 경찰은 지난 6·13 지방선거 당시 선거법 위반 등으로 고소·고발당한 지방자치단체장에 대한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조폭 출신 사업가로부터 운전기사를 무상 지원받았다는 의혹에 따라 지난달 30일부터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이다. 경찰은 지난달 30일 은 시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11시간 30분간 조사했다.

은 시장은 성남 지역 조직폭력배 출신 사업가 이모씨로부터 2016년 6월부터 1년여간 운전기사와 차량 유지비 등을 지원받은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를 받고 있다. 또한 청와대정책실 여성가족비서관으로 근무하던 지난해 중순부터 올해 초까지 성남 4개 지역구 합동 체육대회 등에 참석해 정치적 발언을 한 혐의도 받고 있다.

또한 더불어민주당 백군기 용인시장도 선거법 위반 혐의로 휴대전화 압수 등이 진행되고 있다. 10일, 용인동부경찰서는 용인시장 집무실을 방문해 휴대전화를 압수해 증거를 분석하는 한편, 백 시장에 대해 공직선거법상 유사기관 설치금지 및 사전선거운동 혐의 등이 적용할지를 검토하고 있다.

백 시장은 지난해 10월 초부터 올해 4월 초까지 지지자 등 10여명이 참여한 유사 선거사무실을 만들어 선거구에 거주하는 불특정 유권자에게 문자 메시지를 발송한 혐의를 받고 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