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현지시간), 미국 폭스뉴스(FOX news)는 전직 해군 병사로 추정 되는 용의자가 미국 버지니아주 알링턴에 있는 국방부 청사로 독성물질 '리신'이 든 것으로 의심되는 소포를 보낸 사실을 보도했다. 또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앞으로도 의문의 우편물 1개가 배송돼 미 당국이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폭스뉴스는 미 국방부, 백악관, 테드 크루즈(공화·텍사스) 상원의원실 관계자를 인용해 전날 국방부에 배달된 의심스러운 소포의 반송 주소가 전직 해군 병사와 관련돼 있다고 전했다. 아직 이 전직 병사의 신원은 알려지지 않았다.

국방부 보안국은 전날 국방부 최고위 관리 2명에게 독성물질 리신을 담은 것으로 의심되는 우편물 2개가 발송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중 하나는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 다른 하나는 존 리처드슨 해군참모총장을 수신인으로 한 것으로, 이들 우편물은 국방부 본 청사 인근의 우편물 검색센터에서 이뤄진 검색 과정에서 걸러졌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앞으로 발송된 의문의 우편물 1개가 배송됐다. 백악관 비밀경호국(SS)은 이 소포가 백악관에 반입조차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데이나 화이트 국방부 대변인은 소포에 들어있는 물질이 피마자 씨 추출물이지만 치명적인 독성 성분인 리신 자체는 아닌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피마자 씨에서 추출된 물질을 별도의 정제 과정을 거쳐야 만들어지는 리신은 0.001g의 극소량만 사람에게 노출돼도 죽음에 이르게 할 수 있는 독극물이다.

한편, 크루즈 의원의 텍사스주 휴스턴 사무실에도 백색 가루가 든 소포가 배달됐으며, 이에 노출된 직원 2명이 병원에서 진료를 받았다고 의원실 관계자가 전했다.

국제정세가 격랑 속으로 빠져들고 있는 가운데 기이한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 현직 미국 대통령과 측근들에게 의문의 소포가 배달됐다. 아직 사건의 전말은 나오지 밝혀지지 않았으나 뭔가 폭풍전야 같다.

그와중에 대한민국의 어떤이는 범죄자(현재진행중인]들과 '평화'를 외치며 국민들을 탄압하고 있다. 그러나 그 진실을 아는 이가 소수니 그저 답답할 노릇이다. 시간이 없다. 국민들도 듣기 좋은 소리-보고 싶은 것과 같은 거짓에 가려진 '평화'를 걷어내고, '고된 현실'이지만 진실을 볼 수 있길 소망한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