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와 '조선반도 비핵화'는 별개라는 입장을 내, 또 딴소리를 하는 것이 아니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는 미·북 간 합의문 발표 이후 처음 나온 북한의 입장이다.

이날 조선신보는 "조미(북미)수뇌회담에 앞서 '조선반도 비핵화'가 아니라 '북조선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에 초점을 맞추어 그것이 당장 이루어져야 한다고 하는 주장이 류포(유포)되였다"며 "정보조작, 여론유도에 불과했다"고 했다.

조선신보는 또 '서로 핵무기를 겨누고 싸우는 두 나라'란 표현을 통해 자신들을 미국과 동등한 핵보유국으로 인정해 줄 것을 노골적으로 요구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