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통일부 출입기자단을 대표해 현장을 취재한 풀취재단(공동취재단)이 기자단에 공유한 내용에 따르면 개성 판문역에서 열린 남북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착공식에서 김윤혁 북한 철도성 부상이 '통일연방'을 거론한 것으로 알려졌다가 남측 당국이 뒤늦게 정정하는 해프닝이 빚어졌다.

당초 김 부상은 "남의 눈치를 보며 휘청거려서는 어느 때 가서도 민족이 원하는 통일연방을 실현할 수 없다"고 말한 것으로 보도됐다.

이날 김 부상이 언급한 통일연방은 고려연방제(북의 통일노선)를 뜻하는 것이다. 이는 한·미 공조를 깨고 북한 주도의 연방제 적화통일을 하자는 얘기다. 북한 내부 행사도 아니고 남북이 함께하고 전 세계의 관심이 집중된 자리에서 북한이 연방제를 언급하자 문재인 정부는 당황한 듯 보였다.

뒤늦게 통일부는 27일 오전 김 부상의 착공사 발언이 정확히는 "남의 눈치를 보며 주춤거려서는 어느 때 가서도 민족의 뜨거운 통일열망을 실현할 수 없다"는 내용이라고 공지하고, 착공사 전문을 배포했다.

그러나 현장 취재진은 당국에 정확한 착공사 내용 제공을 요청했으나 받지 못했다. 이후 통일부는 착공사 내용을 북측으로부터 전달받았으나, 김 부상이 '통일연방'을 언급했다고 여러 언론사가 보도한 이후인 27일 오전에야 정확한 발언 내용을 언론에 공지했다.

이를 과연 실수라고 말할 수 있을까? 더군다나 실수라고 말한 것도 당사자 북한이 아닌 청와대 측이다. 정황상 본심을 들켜버렸다고 생각할 수 밖에 없는 사건이다. 자유대한민국 국민들은 긴장하라. 위같은 생각을 버리지 못한 북한이 턱밑까지 들어왔다. 웃음 뒤 저 칼(고려연방제)을 잊지말라.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