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현지시간), 미국의 북한 전문 매체 38노스는 김정은 정권이 북한 황해북도 평산군에 있는 우라늄 광산시설을 계속 가동해 왔다고 보도했다. 평산은 북한에서 가장 큰 우라늄석 채광 광산과 정련·정광 시설이 있는 곳이다.

38노스는 이날 "평산군 지역에서 최근까지 우라늄석을 채광하고 정련하는 작업을 계속해온 것 같다"고 전했다. 2016년부터 최근 2년간 상업용 위성 사진으로 평산군 우라늄 광산시설 변화를 추적했더니 이전 사진과 달리 최근 사진에는 시설 주변에 우라늄 정견 과정에서 생긴 광석 폐기물과 정제 찌꺼기가 확연히 늘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38노스는 "공장 남서쪽에 위치한 강변에서도 우라늄을 정련한 정황이 확인됐다"고 전했다. 2016년 사진과 비교해 2018년 사진에서는 수면이 심하게 얼룩져있다. 이는 우라늄 정련 과정에서 나오는 방사성 부산물이 강으로 배출되면서 일어나는 인광 현상으로 추정된다. 

또 올해 1월과 5월에 찍은 사진을 비교하면 서쪽 광산 주변에 쌓인 광석 폐기물 규모가 크게 늘었다. 광석을 운송하는 객차의 이동도 활발해졌다. 

우라늄 정광은 핵무기 주재료인 고농축 우라늄을 제조하기 위한 물질이다. 이렇듯 우라늄 정광을 계속 생산했다는 건 북한이 핵무기 제조를 멈추지 않았다는 증거가 될 수 있다.

38노스는 "다음 단계 비핵화 협상에는 북한이 천연 우라늄을 획득하지 못하게 하는 조항이 포함될 것"이라고 했다. 북한의 핵 개발을 원천적으로 금지하기 위해서는 우라늄 채광부터 막아야 한다는 것이 38노스의 설명이다. 

다만 38노스는 공장 가동에 사용된 우라늄이 "평산 우라늄 광산에서 채굴된 것인지, 원래 우라늄 정련공장에 보관돼 있던 것인지, 다른 지역에 있는 광산에서 채굴해 가져온 것인지는 확실하지 않다"고 전했다.

앞에선 '평화' 뒤에선 '핵 제조'. 이게 북한의 방식이란 것을 문재인 정부는 진짜 모르는 걸까? 한번 두번 속은 게 아닌 이제 공범 수준으로 치닫고 있는 평화협정들을 보고 있으면 절대 모르고 있는 것 같지 않다. 더이상 예전처럼 임의대로 결정 하지 못하도록 국민적 관심이 필요한데 그게 가능할까? 가능해야될텐데 말이다.
  1. 이진호 2018.11.05 14:19 신고

    불과 엇거제 지나치는 어느 youtube에서(나는 최근 들어 아예 타 TV는 시청하지 않고 ) 보았던
    김정은의 말이라며 언제 누구 누구와 약속한바 있는 비핵화에 대한 내용들을 원점으로 돌릴수 있다는 글을 보았다.
    오늘 여기 38노스의 관찰결과를 보자하면 김정은의 비핵화에 대한 각종 약속들 이면에는 할것
    다하고 있다는 짐작을 하였다는 것이 옳은 판단
    이 었다.


세 번째 방북길에 오른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 싱가포르 정상회담 이후 '북핵 문제는 끝났다'고 거듭 강조해온 트럼프 대통령. 정의로운 전쟁보다 비겁한 평화가 낫다고 강조해온 문재인 대통령. 이들에 대해 미국 언론과 전문가들은 강한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더군다나 6.12 정상회담 이후, 오히려 북핵 시설이 증강되고 있다는 정황이 나오면서 회의적인 시각이 더 많아지고 있는 분위기다.

싱가포르 정상회담 이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내가 이룬 걸 봐라. 북한 미사일 발사도, 로켓 발사도 없다. 일본은 나를 세계적인 영웅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참모들은 잇따라 북한의 핵 위협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며 지나친 낙관론을 경계했는데, 시간이 지나면서 그 우려가 그대로 나타나고 있다.

더욱이 북한의 핵시설이 오히려 증축되는 정황이 포착되면서, 급기야 CIA 등 정보기관 인사들이 '북한이 미국을 속이고 있다'고 방송에서 말하기도 했다.

CIA등 전문가들에 따르면 북한이 미.북 정상회담에서 얻을 수 있는 모든 것을 얻었을 뿐만아니라, 지난 몇 달 동안 다수의 비밀 핵시설을 만들어왔다는 분석이다. 또한 주요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낙관론을 경계하는 기사들을 잇따라 내놓으며 의구심을 감추지 않았다.

백악관 출입 기자가 "정보기관은 북한이 미국을 속이고 있다고 말하는데, 대통령은 무슨 근거로 잘 돼가고 있다고 말하는 건가?"라고 묻자,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정보기관 보고에 대해서는 내가 찬성이나 반대의 언급을 하지 않겠다. 어쨋든, 며칠 전에도 성김 대사가 북한과 좋은 만남을 가졌고 (폼페이오)국무장관이 대화를 위해 북한을 간다"고 말하면서 즉답을 피했다.

그리고 트럼프 대통령도 "자신이 아니었으면 지금쯤 북한과 전쟁을 하고 있었을 것"이라고 비교만 강조하고 있어 북한의 시간벌이에 일조했다는 비난을 사고 있다.

또 헤더 나워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지난해 이맘 때 나는) 급히 서둘러 워싱턴으로 돌아왔다. 왜 그랬을까? 북한이 ICBM을 쐈기 때문이다. 그래서 1년 전과 비교해보면 지금은 좋은 상황에 있다."면서 같은 입장을 내놨다.

이는 결국, 북한의 극단적 행동 때문에 어쩔 수 없었단 변명으로 들려 '시간벌이용 졸속 회담'이라는 비난은 피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여기서 짚고 넘어가야할 게 있다.


1905년 조선-일본 을사조약 체결 당시 이완용은 "아무리 나쁜 평화라도 전쟁보다는 낫다"라는 말을 남겼다. - 조선 5년 뒤 패망.

1973년 북베트남, 남베트남의 종전선언과 미국의 주도하에 '파리평화협정'이 맺어진다. - 2년 후 북베트남 남베트남 침공 남베트남 패망 '적화통일'

1938년 영국의 체임벌린 총리는 독일의 히틀러와 평화협정을 맺는다. - 11개월 후 독일, 폴란드 침공! "세계 2차 대전" 발발

2016년 10월 15일 문재인은 트위터에 "나는 가장 좋은 전쟁보다 가장 나쁜 평화에 가치를 더 부여 합니다."라고 적었다. 그후 대통령으로 당선된 뒤 2018년 4월 27일 김정은과 문재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판문점 선언을 선포함으로써 평화협정을 맺는다. - 그후 남북의 평화는 얼마나 갈까? 벌써부터 김정은은 히틀러가 체임벌린을 종이 쪼가리로 유린 했듯이 판문점 선언 종이 뒤로 핵개발을 멈추지 않고 있다는 정황들이 포착 됐다.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 윈스턴 처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