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의 방북(訪北) 첫날인 18일 한 북한 측 인사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만난 자리에서 "우리가 (우리 측과의 협의 과정에서) 꼭 오시라고 말씀드렸습니다"라고 말했다.

이는 '경제인 방북은 북측 요청 사항이 아닌 우리 뜻'이라고 밝힌 청와대 설명과 배치된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청와대는 "기업인 방북과 관련한 북측 요청은 없었다"고 재반박했다.

이날 오후 3시 30분 이 부회장을 비롯한 경제계 방북 인사 17명은 리룡남 북한 내각부총리와 만나 경협 사업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엔 북한 황호영 금강산국제관광특구 지도국장이 배석했다. 그는 이 부회장과 악수한 뒤 '북측이 이 부회장 방북을 요청했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 이 부회장은 웃으며 "네"라고만 대답했다.

이 내용은 청와대 '풀 취재단'이 정리한 면담 내용엔 포함되지 않았으나, 우리 측 취재진이 촬영한 영상에 찍혔다. 이 영상은 오후 8시쯤 취재진에게 공개됐다. 이부분 또한 청와대 풀 취재단의 면담정리 내용엔 왜 이 내용을 포함시키지 않았나 의문이 생긴다. 일부러 뺀 게 아닌가 의심도 든다.

앞서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3시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경제인들의 방북과 관련해서 북측의 요청이 있었다는 그런 보도를 제가 본 적이 있는데, 사실은 전혀 아니다"라며 "이번 방북 수행단의 결정은 전적으로 저희 정부에서 결정했다"고 했다.

그러나 윤 수석 브리핑 30분 만에 북한 인사가 우리 기업인을 만나 그와 반대되는 말을 했고, 5시간 만에 해당 영상이 공개된 것이다. 이에 대해 윤 수석은 "황호영이라는 분이 그럴 만한 위치에 있는지 의심스럽다"며 "북측은 이번 방북에서 경제인 누굴 데려오라 말한 적이 없음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주장했다.

뭔가 이상하다. 수상한 게 한 두군데가 아닌데 문 정부는 뻔한 거짓말로 계속 덮는 중이다. 이렇게 우긴다고 진실이 가려질 순 없을텐데 왜 이러는걸까? 도둑질도 손발이 맞아야하는데 큰일이다.
  1. 고로 2018.09.19 17:46 신고

    이재용 방북 지시자가...
    청와대 : 우리가 보냈다. 장군님 : 우리가 불렀다!! 장군님 말 신뢰하는게 촛불정신인데.... 어디서 최순실 국정농단이랑 똑같은거 아니냐 떠드는 놈은 일단 촛불정신으로 처단해서 흐지부지 넘겨야 겠당..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