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연합뉴스가 제8차 장성급 군사회담에서 남측이 4·27 판문점 선언의 군사 분야 합의를 이행하는 차원의 여러 안을 제안하면서 이 가운데 하나로 북한 장사정포를 MDL에서 30~40㎞ 후방으로 철수하는 안을 북측에 제시했다고 보도하자, 국방부는“이번 남북 장성급 군사회담에서 우리측이 북한 장사정포 후방 철수를 제안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MDL 인근에는 북한군이 실전 배치하고 있는 약 4800여문의 장사정포 가운데 약 1000여문이 배치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서울과 수도권을 직접 겨냥하고 있는 사거리 54㎞의 170mm 자주포 6개 대대와 사거리 60㎞의 240mm 방사포 10여 개 대대 등에 속한 350여문은 남측에 최대 위협 가운데 하나로 간주돼왔다.

국방부에서 연합뉴스의 보도를 전면 부인함에 따라 일각에선 역시나 북한이 그럴리 없지라는 말도 나오고 있다.

앞서 남북 군 당국은 지난 14일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열린 장성급회담에서 '4·27 판문점 선언'에 명시된 군사적 긴장완화를 위한 각종 방안들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남북은 지난 14일 회담에서 동·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완전히 복구하기로 합의했으며, JSA 비무장화를 비롯한 다른 군사적 긴장완화 방안에 대해서는 조속히 후속회담을 열어 협의하기로 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