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종합 미디어 그룹으로써 로이터·다우존스와 함께 세계 3대 경제뉴스서비스 업체로 꼽히는 블룸버그 통신은 문재인 대통령을 가리켜 “문 대통령이 김정은의 수석대변인(top spokesman)이 됐다”고 보도했다.

이는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미국외교협회(CFR)에서 열린 CFR·KS(코리아소사이어티)·AS(아시아소사이어티) 공동주최 연설 후 이어진 질의응답 과정에서 평양에서 김정은이 했던 말을 토씨 하나 틀리지 않고 그대로 전하며 두둔했기 때문이다.

이날 문 대통령은 김정은은 “많은 세계인이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여러 조치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북한을 못 믿겠다’ ‘속임수다’ ‘시간 끌기다’라고 말하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미국이 강력하게 보복할 텐데 그 보복을 북한이 어떻게 감당할 수 있겠느냐”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여전히 북한의 의도에 대해 불신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면서도 “이번에는 다르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김정은에 대해 “나이가 젊지만 아주 솔직 담백하고, 연장자를 예우하는 예의도 갖추고 있다”고 표현했다. 그러면서 “북한을 경제적으로 발전시켜야 한다는 의욕이 아주 강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신뢰를 준다면 경제 발전을 위해 얼마든지 핵을 포기할 수 있는 진정성을 갖고 있다”고도 했다.

앞서 평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김정은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지금 이 상황에서 북한이 속임수를 쓰거나 시간 끌기를 해서 도대체 얻을 수 있는 게 뭐가 있겠느냐”며 “이번에야말로 북한의 진정성을 믿어 달라”고 말한 바 있다.
  1. 진주모제거위원회 2018.09.27 13:00 신고

    interesting이랑 exciting도 해석이 구분이 안되는데..그냥 번역해서 올리지마시고 원본을 주세요..알아서 판단할테니..

  2. 고로 2018.09.27 13:40 신고

    문재인대통령에게는 굉장히 영광스러운 표현이네요!! 장군님의 대변인이라니!! 감격스러우실듯요~~ 촛불정신으로 장군님의 대변인을 응원합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