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바른미래당 김수민 바른미래당 원내대변인은 박원순 서울시장 선거를 도왔던 민주노총 간부들이 서울시 산하 서울교통공사 재입사했다는 의혹에 대해 “고용세습, 채용비리는 하늘에 별 따기인 취업 시장에서 무자비한 테러가 자행되는 것이나 마찬가지다”며 “당 차원의 특별위원회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김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서울시가 특혜를 줘가면서까지 불러들인 것인지, 노동계로부터 나온 모종의 대가 요구인지 분명히 밝혀야 한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어 박원순 서울 시장을 향해 “박 시장의 ‘아직 밝혀진 것 없어서 감사청구한다’는 식의 대답은 나는 모르는 일로 선을 그은 것이다”며 “일부 선거 공신들이 어디에 가 있는지, 무얼 먹고 사는지도 몰랐던 것이냐, 아니면 공신이라 할 정도의 급도 되지 않아 신경 쓸 필요도 없었고, 그래서 몰랐던 것이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바른미래당은 강력대응을 위해 당 특위를 검토하는 한편, 국정조사를 추진해 진상규명과 대책 마련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다”며 “앞으로 국정조사의 범위 및 조사요구서의 제출시기 등에 대해서는 당내 의견을 수렴하는 한편, 자유한국당, 민주평화당 등과 긴밀히 논의를 진행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이미 거대한 마피아가 되어버린 대한민국 내 노조들의 실체가 까발려지고 있다. 언제나 불평등에 맞서 공평을 외치던 그들이 '입진보'라는 별명이 붙은 이유가 여실히 드러나고 있는 사건이다.

그런데 이번 사건이 박원순 시장과 밀접히 관련돼 있다는 의혹이 나오고 있다. 이미 의혹이 여러처례 제기 됀 이상 국정 감사가 꼭 필요하다. 국회는 놀지말고 '진짜일'을 하라. 증거 인멸하기 전에 어서 수사하도록 하라.
  1. 아파트담보 2018.10.20 22:33 신고

    이러니.. 좋은자리에 들어가기가 더 힘들다는 .. 어쩌면 좋나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