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한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 자유한국당 김문수가 지난 3일 심야 회동을 갖고 후보 단일화 문제를 논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양 후보가 급하게 만난 건 그만큼 자존심이나 다른 이유보다 실제 단일화가 6.13 지방선거의 향방을 가를 것이라는 판단 때문이다.

이날 회동에서 두 사람 다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3선 저지" 필요성에는 인식을 같이하면서도 단일화 방식 등을 두고는 이견을 좁히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전투표가 오는 8~9일 이틀간 실시되는 것을 감안하면 야권 후보 단일화의 마지노선은 사실상 내일(6일)이다.

현실적으로 8~9일 사전투표 전에 단일화를 마무리해야 그 효과를 볼 수 있다. 지난 2014년 지방선거의 경우, 투표자 5명 중 1명이 선거일 당일이 아닌 사전투표일에 투표했다. 50%대인 지방선거 투표율을 감안할 때 사전투표의 중요성은 그만큼 크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야권 관계자도 사실상 "각자 완주하면 필패일 테고 두 사람으로선 그 책임론도 의식하고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야권 관계자는 "김·안 후보가 3일 밤 서울 시내 모처에서 만났으나 (단일화 방식 등에 대한) 입장 차를 확인하고 헤어진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두 후보는 구체적인 단일화 방식 등에 대해서는 논의를 진전시키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유는 김 후보는 '여론조사'를 통한 승복, 안 후보는 '표 확장성'을 거론하며 이견차이가 난 것으로 보인다. 김 후보나 안 후보가 중도 포기할 수 없는 이유는 밑에 구청장 밑 구의원 시의원 후보들에게 까지 영향을 줄 수 있어서이기도 하다.

이렇게 팽팽한 대립이 있는 가운데에도 양측에선 "아직 시간이 있다"는 메시지를 서로 보냈다고 전했다. 김 후보 측 관계자는 김 후보가 전날 회동에서 안 후보에게 "앞으로도 잘해보자"고 말했고, 이에 안 후보 측 관계자도 "박원순 후보 3선 저지 방안을 계속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