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8월, 서울시교육청이 중·고생을 대상으로 개최한 '평화 통일 골든벨' 퀴즈 행사에서 김일성의 주체사상, 북한은 비공식 핵보유국 등 북한을 선전 교육하는 문제들이 출제돼 논란이 일고 있다.

국회 교육위원회 자유한국당 김한표 의원에 따르면 서울시교육청은 서울 지역 중·고생 858명을 대상으로 '평화 통일 골든벨' 행사를 열었다. 교육청은 행사에 앞서 일선 학교에 예상 문제 100문항을 배포했다.

여기에는 '핵확산금지조약(NPT)에서 인정한 핵보유국'을 묻는 질문이 포함됐다. 교육청은 정답을 '미국, 영국, 러시아, 프랑스, 중국'이라고 제시한 뒤, 문제 해설 자료에 'NPT에서 공식적으로 인정하지는 않았으나 사실상 핵보유 국가로 인정받고 있는 비공식 핵보유국으로는 인도, 이스라엘, 파키스탄, 북한이 있다'고 설명했다. 심지어 풍계리 핵실험장에 대해선 "북은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한 완전한 비핵화의 이행 조치로 폐쇄를 전격 선언하고, 세계 기자들을 불러 공개적으로 갱도를 폭파했다"고 밝혔다.

본선 행사는 중·고생 162명이 참가한 가운데 서울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예산 5000만원이 들어갔다. 주최 측은 정답이 '집단주의'인 문항에서 "이것은 주체사상을 정신적 바탕으로, '우리식 사회주의'를 중심으로, '온 사회가 한 가족이라는 공동체 의식(사회주의 대가정)'으로 표현된다. 이것은 무엇인가?"라고 물었다.

또 정답이 '상품 공급권'인 문항에서는 "개성공단 북측 근로자 임금을 북한 당국이 가져간다고 알고 있다"며 "그러나 이것은 북측 근로자들의 임금 지급 체계를 모르고 하는 이야기"라고 했다. 그러면서 "북측에서는 노동 보수의 30%는 무상 교육·무상 의료 등의 소위 사회주의 국가 시책 운영 기금으로 공제하고, 나머지 70%는 대부분 '이것'으로 지급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북한은 절대 주민들에게 70%씩 상품공급권을 지급하지 않는다.

김 의원은 "본선 30문항, 예상 문제 100문항 어디에도 세계 최악의 북한 인권 실태와 3대 독재 세습에 관련한 문제는 없었다"고 지적했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행사 개최 목적이 통일의 필요성을 알리는 것이고, 남북 간의 각종 공동선언 등을 주된 출제 범위로 하다 보니 북한의 부정적 모습이 부각되지 못했다"고 시인했다.

여긴 대한민국이고, 장차 이 땅의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해나가야 할 아이들이 자라나는 곳이다. 그런데 박원순 서울시장은 북한 선전을 위한 거짓 교육에 혈세를 쏟아 붓고 있다니 통탄할 노릇이다.

이래도 평화인가? 북한과 평화를 위해 이 모든게 묵인되어야 믿는 정신이상자들은 부디 가짜 평화가 어떻게 무너져왔는지 역사서를 다시 뒤져보길 바란다. 대한민국이 적화된 베트남, 2차대전 직전 맺어진 무의미했던 불가침 조약 등 모두 포식자가 힘이 있는 경우였다.

세상은 동화속 나라가 아니다. 누가 뭐라고 하던간에 세상은 힘의 원리로 돌아간다. 이것을 부정하는 자는 정신박약자거나 정신이상자에 가깝다. 다소 과격한 말이지만 문 대통령께선 자신이 어디에 해당되는지 잘 판단해 국익을 위해 친구따라 좋은 선택을 하시는게 어떤가? 어설픈 국민들은 잘 보라. 현재 자유대한민국은 풍전등화라는 것을...
  1. 고로 2018.10.14 14:51 신고

    박시장도 한국에서 대통령되려면 장군님께 잘보여야 한다는걸 정확히 알고있네염 ㅋㅋ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