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국방부에 따르면 세월호 유가족 등 민간인 사찰 불법 행위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는 옛 군국기무사령부(기무사) 소속 전직 간부 김모(45) 상사가 육군으로 원대복귀한 뒤 보직대기 중에 자신이 입원한 병원에서 사망해 군 당국이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3일, 김 상사는 숙소에서 쓰러진 상태로 발견돼 대전의 한 대학병원으로 응급 후송된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건강이 좋지 않았던 김 상사는 원대복귀를 앞두고 살이 10㎏ 정도 빠지는 등 스트레스를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 상사는 발견 당시 의식은 있었지만 입원 치료를 받던 중 상태가 더 나빠져 심정지가 온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김 상사는 기무사를 대체할 군사안보지원사령부(안보지원사)가 출범하면서 최근 육군으로 원대복귀했는데 대전 유성구 자운대에서 직무교육을 받고 있던 상태였다. 뭔가 여러가지로 께름칙한 죽음이다.

문재인 정부가 뭔가 손대기 시작하면 누군가 죽기 시작한다. 정부 초기에도 그랬고 지금도 그렇다. 진실이 무엇이든 꼭 밝혀졌으면 한다.
  1. 주소리 2018.09.06 23:27 신고

    절대 권력은 부패한다

  2. 오월에 2018.09.09 02:05 신고

    이명박그네 절대권력 부패하고 부폐되었잔아요.당연히도!!!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