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5월 4일 19대 대통령 선거가 한참이던 시기, 전국 소상공인 1만명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지지한다고 선언했다.

그런데 2018년 7월 12일 소상공인연합회는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이 직접 나서라"면서 최저임금 모라토리엄 선언과 함께 편의점가맹점협회는 '전국 동시휴업' 등 초강수 대응을 예고 했다.

불과 1년 2개월여 만에 돌아선 것이다. 대한민국 국민이 선거에 나온 후보의 공약, 행적 등은 대충 보고, 이미지만 보고 뽑는 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 준다.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도 문제지만 진짜 문제는 이게 아닐까 싶다. 지선 때도 뽑았으니 총선 때도 뽑을 사람들... 이제 '대깨문' 지지자들의 대가리가 깨지는 날만 남았다. 어서 문 정부는 깨주시라.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