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지난 7월20일부터 8월10일까지 종업원 수 300인 이상인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 중 122개사를 대상으로 올해 신입과 경력을 합한 신규 채용 계획을 조사한 결과 기업들 24.6%가 지난해보다 '신규 채용을 줄일 계획'이라고 답했고, 51.6%는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고 답해 사실상 전체 조사 대상 기업 중 76.2%가 채용을 확대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채용을 늘릴 계획이라고 답한 대기업은 23.8%에 그쳤다. 이렇듯 대기업 10곳 중 7곳이 올해 신규 채용을 지난해보다 늘리지 않을 계획이다.

대기업들은 대규모 신규 채용 확대에 소극적인 이유로 경기 악화와 인건비 부담을 꼽았다. 올해 신규 채용을 줄인다고 응답한 기업의 40.0%가 ‘국내외 경제 및 업종 경기상황 악화’를 이유로 밝혔으며 ‘최저임금 인상 등 인건비 부담 증가(16.7%)’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으로 인한 신규 채용 여력 감소(3.3%)’ 등의 대답이 뒤를 이었다.

대기업들은 비용 부담이 큰 대규모 공채보다 수시채용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졸 신입직원 채용 시 수시채용하는 기업이 54.1%(66개사)로 나타났으며 공채와 수시채용을 병행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수시채용 비중이 평균 61.4%로 공채보다 22.8%포인트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렇듯 주52시간 근무로 인력수요는 늘었지만, 경기 악화에다 최저임금 상승에 따른 인건비 부담 등으로 신규 채용 여력이 줄었다. 장하성 정책실장이 고집하고 있는 소득주도성장도 한몫을 하고 있다.

보통 사람들이 하는 흔한 착각 중 똑같은 방식으로 살아가면서 "조금만 지나면 나아지겠지"라고 믿는 착각이 있다. 이를두고 아인슈타인은 이런말을 했다. "어제와 똑같이 살면서 다른 미래를 기대하는 것은 정신병 초기증세다." 그저 장 실장이 일찍 깨닫길 바랄 뿐이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