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KBS1 ‘사사건건’에 출연한 신지예 전 녹색당 서울시장 후보는 지난 7일 열린 혜화역 시위에서 시위 참가자들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문재인 재기해”라는 구호를 외친 것에 대해 “여성들이 당해온 거에 비해 그렇게 큰일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날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 3차 시위’에서 문제가 된 구호에 대해 “제가 알기로는 주최 측이 사용한 게 아니라 참가자가 쓴 걸로 알고 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저런 퍼포먼스, 과격함이 과연 문제가 있는지 물어보고 싶다."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여성들이 왜 저렇게밖에 할 수 없는지 공포, 분노를 느끼는지 정치인들이 우리 사회 언론계에서 잘 들어봐야 한다고 생각한다. 가장 주된 것은 성범죄와 성폭력을 없애자는 것이다. 여성들이 당해온 거에 비해 그렇게 큰일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시위 참가자들이 얼굴을 가린 것에 대해 “불법 촬영물을 반대하는, 없애달라는 요구이기 때문이다. 내 얼굴 자체가 공공의 영역에서 퍼질 수 있다는 공포를 느끼기 때문이다. (시위 현장에서) 몇몇 남성들이 조롱이나 욕설들을 하기도 한다. 무방비 장소에서 내 얼굴이 클로즈업돼 SNS에서 조롱의 대상이 된다는 공포는 당연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이 사용한 “문재인 재기해”란 구호에서 ‘재기하다’란 단어는 고(故) 성재기 남성연대 대표가 2013년 마포대교에서 투신한 것을 빗대 똑같이 자살하라는 은어다. 이미 워마드나 남혐 여성 커뮤니티사이트에선 공공연히 이런 의도로 사용해 왔다. 그런데 주최 측은 “사전적 의미에서 ‘문제를 제기하다’는 의미로 ‘재기하다’는 구호를 사용한 것”이라는 알 수 없는 해명을 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