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현지시간), 美‘월스트리트 저널(WSJ)’은 "한국 정부는 6월 12일 美北정상회담이 열리는 싱가포르에까지 끼어들겠다고 나서고 있다”고 맹비난 했다. 지난 27일, 유럽을 순방 중인 이낙연 총리가 동행한 기자들에게 “미국이 북한과의 대화에 한국은 빠져 있으라는 의사를 전달해 왔다”고 밝힌 것에 이어 벌써 두번 째 경고다.

이날 월스트리트저널은 ‘싱가포르 너머의 文’이라는 사설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美백악관과 北평양의 중재자를 자처하지만, 그가 미국의 국익을 대변하는지는 확실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월스트리트 저널은 22일(현지시간) 한미정상회담이 열린 이튿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북 정상회담 취소를 서한을 통해 통보하자 문재인 대통령이 급하게 김정은에게 연락하고 부랴부랴 판문점으로 간 사실을 설명한 뒤 “이제 한국 정부는 6월 12일 美北정상회담이 열리는 싱가포르에까지 끼어들겠다고 나서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여전히 북한이 비핵화를 약속했다고 몇 달 전부터 말하고 있지만 북한은 전혀 다른 이야기를 하며 美北정상회담에 나서고 있다”면서 “북한은 싱가포르에서의 정상회담 사전 준비를 하자는 미국의 연락에 답하지 않았고 실무진도 보내지 않았는데 문재인 대통령은 지금 같은 물건을 파는 게 맞냐”고 지적했다. 

신문은 “지난 27일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김정은이 트럼프가 말한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에 북한이 동의했느냐고 물었다”며 “조선일보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정상회담의 성공은 세부협상에 달려 있다며 답변을 피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또 “문재인 대통령은 미 백악관과 평양 사이에서 ‘중재자’를 자처하고 있으나 그는 미국의 입장을 명확히 대변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대신 그는 북한이 비핵화를 향해 겨우 움직인 것을 두고 북한에게 혜택을 줘야 한다고 미국을 압박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가 협상에서 채택한 ‘단계적이고 동시적 수단’에 따른 비핵화의 뜻은 북한이 핵관련 시설 사찰 수용 등의 행동을 조금씩 할 때마다 이에 대한 대가를 줘야 한다는 북한의 입장에 동의한 것”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