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한미연합훈련 중단, 주한미군 철수에 결단코 반대한다”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왜곡된 인식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이날 유 대표는 “한미연합훈련이 ‘도발적’이라는 말은 김정은의 말인데 이 기막힌 말이 미국 대통령의 입에서 나왔다는 게 저는 도저히 믿기지 않는다”며 “피로 맺은 한미동맹이 겨우 이런 것이었나. 트럼프 대통령에게 정말 실망했다. 한미동맹에 대한 미국인들의 진심을 알고 싶다”고 탄식했다.

유 대표는 “그리고 지금 싱가포르 회담을 찬양하기에 급급한 대한민국 대통령은 한미동맹과 주한미군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갖고 있는지 진심을 알고 싶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안보관도 같이 지적했다.

아울러 “한미동맹과 주한미군에 대한 미국 대통령의 황당한 얘기를 들으면서 내 나라는 내 손으로 지켜야 한다는 비장한 각오를 다진다”며 “우리 대한민국이 지금 어디로 가고 있는지, 우리 모두 정신을 차리고 우리 운명을 우리가 결정해야 할 때”라고 투표를 통한 지지를 호소했다.

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드루킹 특검’의 수사대상과 관련해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물론이고 문재인 대통령, 민주당이 당연히 수사 대상이 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날 이같이 말하면서 유 공동대표는 “지난 대선 과정의 여론조작과 이 사건을 은폐.조작하고 국민에게 거짓말한 검.경도 당연히 특검 수사대상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시간에 쫓겨 면죄부나 주는 특검은 결코 하지 않을 것”이라며 “특검과 민생을 ‘딜’하지 않겠지만 절박하지 않은 일들은 특검법 통과 전에 협조하지 않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특검 조건부 수용을 두고 여야 합의가 불발된 데 대해선 “민생을 위해 시급한 법안 예산은 국회를 언제든 열어 철저히 심의하고 결정하는 책임을 다해야 할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절박하지 않은 일들은 특검법 통과되기 전까지 협조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유 공동대표는 또 “우리는 시간에 쫓겨 하나마나한 면죄부나 주는 특검은 결코 하지 않을 것”이라며 “아무리 시간이 걸리더라도 성역 없는 철저한 수사가 가능한 특검 법안을 반드시 통과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