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한미연합훈련 중단, 주한미군 철수에 결단코 반대한다”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왜곡된 인식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이날 유 대표는 “한미연합훈련이 ‘도발적’이라는 말은 김정은의 말인데 이 기막힌 말이 미국 대통령의 입에서 나왔다는 게 저는 도저히 믿기지 않는다”며 “피로 맺은 한미동맹이 겨우 이런 것이었나. 트럼프 대통령에게 정말 실망했다. 한미동맹에 대한 미국인들의 진심을 알고 싶다”고 탄식했다.

유 대표는 “그리고 지금 싱가포르 회담을 찬양하기에 급급한 대한민국 대통령은 한미동맹과 주한미군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갖고 있는지 진심을 알고 싶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안보관도 같이 지적했다.

아울러 “한미동맹과 주한미군에 대한 미국 대통령의 황당한 얘기를 들으면서 내 나라는 내 손으로 지켜야 한다는 비장한 각오를 다진다”며 “우리 대한민국이 지금 어디로 가고 있는지, 우리 모두 정신을 차리고 우리 운명을 우리가 결정해야 할 때”라고 투표를 통한 지지를 호소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