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국회 사회·교육·문화 분야 대정부 관련 질문을 받는 자리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받고 있는 의혹(딸 위장전입+아들 병역문제+재산신고 축소+피감기관 상대 갑질+상습 교통 위반)과 관련해 한국당 박성중 의원이 "당당하시네요"라고 하자 유 장관은 곧장 "예"라고 맞받았다.

이날 국회는 여야 간 고성과 상호 비난으로 얼룩졌다. 여야 원내대표가 연단 앞에서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자유한국당 탓을 하자, 한국당은 "국민을 무시하고 임명을 강행한 대통령과 유 장관 본인이 자초한 일"이라고 받아쳤다.

첫 질의자로 나선 한국당 주광덕 의원이 유 장관을 향해 "(딸을) 위장 전입시킨 사람이 교육장관 자격이 있다고 보느냐"고 묻자, 유 장관은 "이유 여하 불문하고 위장 전입은 송구하고 죄송하다"고 했다.

이어 주 의원은 "(딸이 위장 전입해 입학한) 덕수초등학교는 강북에 있지만 학부모들이 선호하는 곳인데 다른 사람의 입학 기회를 빼앗은 것 아니냐"고 묻자 유 장관은 "(1996년 당시엔) 덕수초가 명문이 아니고 입학생도 부족했다. (선호 초등학교라는 건) 사실이 아니다"고 웃으며 답했다.

한국당 박성중 의원은 유 장관에게 "아직 (장관으로) 인정하지 않았다. 부끄럽지 않으냐"는 질문부터 했다. 유 장관은 "부족함이 있는 것은 더 경청하고 성찰하겠지만 법적·도덕적 양심을 걸고 부끄럽게 살지 않았다"고 했다. 박 의원이 "당당하시네요" 하자 유 장관은 곧장 "예"라고 맞받았다.

이날 유 장관은 2020년 총선 출마 여부를 묻자 즉답을 피했다. 주 의원이 "1년짜리 장관이 산적한 교육 현안을 어떻게 해결하느냐"고 하자, 유 장관은 "지금은 혼신의 힘을 다해 정책 성과를 내는 게 우선"이라며 "(장관) 임기는 제가 결정하는 게 아니고 국민 여러분이 판단해주실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장관직을 잘 못한다면 출마해도 당선될 수 있겠느냐"고 되묻기도 했다. 바른미래당 김삼화 의원은 "출마는 본인이 결심하는 건데 본인 거취도 분명히 말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