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자유한국당 이양수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2016년 하반기 금호아시아나그룹 공채에서 금호고속의 모집 전공은 상경·인문·사회·법정으로, 공학 전공은 없었다”며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의 아들은 신소재공학과를 졸업한 공학 분야 학사학위 소지자로 금호고속에 입사할 자격 자체가 없었기에 이에 대한 해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이 후보자의 아들은 2016년 하반기 금호그룹 신입사원 공채에 합격해 지난해 1월부터 현재까지 금호고속에 재직 중이다.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었던 이 후보자는 지난해 7월부터 올해 3월까지 총 4회에 걸쳐 정부가 중국 기업에 금호아시아나 그룹 산하의 금호타이어를 매각하는 방침 반대를 주장해 온 바 있다.

이 후보자 측은 해명자료에서 “(아들이 최초 지원한) 금호터미널의 모집 전공분야가 상경·법정으로 돼 있지만 금호터미널은 인터넷으로 원서를 제출한 타 전공 분야 지원자에 대해서도 매년 채용 절차를 진행해 합격시킨 사례가 있어 특혜를 받은 것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그러나 타 전공 분야 지원자인 이 후보자의 아들이 금호터미널에 이례적으로 채용된 건 사실이고, 특혜인지 아닌지는 검증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이어 “금호타이어가 해외 매각이 될 경우 기술 먹튀, 고용 불안, 방산기술 유출이 우려돼 국내 업체에 매각하도록 촉구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또한 아들이 취업한 회사가 이 후보자가 매각 반대를 외쳐온 금호아시아나 그룹 산하의 회사였다는 것도 껄끄러운 부분이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