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6·13 지방선거를 하루 앞두고 '여배우 스캔들 의혹' 등 각종 의혹이 불거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를 두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청와대와 민주당도 (이재명)후보를 포기했다", "이런 후보를 당선시킨다면 선거 무용론이 일반화될 것"이라며 자유한국당의 남경필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이날 홍 대표는 "경기도민들의 올바른 판단을 기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대표는 "막가는 인생의 종착역이 보인다. 위선과 거짓 인생의 종착역이 보인다"며 "아무리 본질을 숨겨도 결국은 드러나게 된다. 경기도지사 선거는 국민 여러분들의 도덕성 판단의 시금석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파렴치한으로 드러나자 청와대와 민주당도 후보를 포기했다"며 "이런 후보를 당선시킨다면 선거무용론이 일반화될 것"이라고 호소했다. 홍 대표는 "존경하는 경기도민 여러분! 경기도의 자존심! 남경필 후보를 꼭 선택해 경기도의 도약을 이루어 주시기 바란다"며 남 후보에 대한 지지를 당부했다.


11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의 여배우 교제설에 대해 김부선씨의 딸인 이미소(31)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집에서 이 후보 사진을 본 적이 있다"고 말해 논란이 가중 될 전망이다. 이 후보 측은 전면 부인했다.

이날 이씨는 "이 일(이 후보와 김씨의 교제설)은 제가 대학교 졸업 공연을 올리는 날 기사를 통해 처음 알게 됐다"며 "너무 창피한 마음에 엄마에게 공연을 보러 오지 말라고 했던 걸로 기억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졸업 관련 사진을 정리하던 중 이 후보님과 저희 어머니의 사진을 보게 됐고 그 사진을 찾는 엄마를 보고 많은 고민 끝에 제가 다 폐기해버렸다"고 적었다.

앞서 김씨는 이 후보와 교제한 증거라며 2012년 12월 12일 인천 바닷가를 배경으로 자신이 등장하는 사진 한 장을 최근 공개했다. 김씨는 이 사진은 이 후보가 찍어준 것"이라고 했다.

이씨는 이날 "이번 선거의 결과 때문에 엄마와 그분의 그 시절 사실관계 자체를 자꾸 허구인 양, 엄마를 허언증 환자로 몰아가려 한다"며 "엄마(김부선씨) 자체가 증거"라고 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