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문화역서울 284(옛 서울역사)에서 열린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 출범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남북이 함께 3·1 운동 100주년(2019년)을 기념하는 방안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힌 반면 '1948년 대한민국 정부 수립일'은 언급하지 않아 좌.우 갈등이 재점화될 전망이다.

이날 문 대통령은 거듭 대한민국 건국(建國) 시점을 1919년 임시정부로 규정했지만, 1948년 대한민국 정부 수립은 언급하지 않았다. 이로써 우파.좌파 간 대결은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문 대통령은 "3·1운동으로 분출된 민족의 역량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으로 이어졌다"며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는 일이 정의롭고 공정한 나라의 토대가 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지난 4월 27일 (남북 정상회담에서) 저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3·1운동 100주년 남북 공동 기념사업 추진을 논의했다"며 "'판문점 선언'에도 그 취지를 담았다"고 했다. 또 "남과 북이 독립운동의 역사를 함께 공유하게 된다면 서로의 마음도 더 가까워질 수 있을 것"이라며 "추진위에서 남북이 공동으로 할 수 있는 사업을 구상해 달라"고 했다. 정부는 북한과 함께 안중근 의사의 유해가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중국 뤼순 감옥 인근을 수색하는 방법 등을 추진할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판문점 선언엔 문 대통령이 언급한 '3·1운동 남북 공동 기념사업 추진'은 명시돼 있지 않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정상회담 당일) '도보다리 대화'에서 직접 김정은 위원장에게 아이디어를 제시한 것"이라며 "당시 실무 협상 단계에선 논의되지 않아 판문점 선언에 그 내용이 구체적으로 담기진 않았다"고 끼워 맞추듯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격려사에서 1948년 대한민국 정부 수립은 언급하지 않았다. 우리 정부가 임시정부 수립 기념일을 강조할 경우 남북 간 정통성 문제가 불거질 것을 우려해 제외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유는 북한도 정권 수립일을 같은해인 1948년 9월 9일(9·9절)로 규정하고 있고 올해 70주년을 앞두고 있기 때문이다.

이날 출범한 기념사업 추진위는 대통령 직속 자문위원회로 지난 1월 30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돼 설치됐다. 이낙연 국무총리와 한완상 전 통일·교육부총리를 공동 위원장으로 하고 정부·민간위원 60여 명이 위촉됐다. 추진위와 정부는 조만간 관련 사업 추진을 위한 남북 간 실무 대화에 착수할 예정이다.
  1. 주소리 2018.07.04 16:25 신고

    좌우파간의 갈등이 점화 되겠네요ㅠㅜ
    북한은 이제 다른명칭으로 우리와 다른 사람이라고 규정이 되어 말하는게 진짜 평화를 위한 방법이라는 인식이 퍼지길 바랍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