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경기 분당경찰서는 수원지검 성남지청으로부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의 '여배우 스캔들' 고발 사건을 넘겨 받아 수사에 착수했다고 전했다. 또한 바른미래당은 "은수미 당선자가 조폭 출신 사업가로부터 차량과 운전기사를 지원받고도 허위로 언론에 이를 부인했다"며 더불어민주당 은수미 성남시장 당선자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로 고발해 성남중원경찰서로 이첩됐다.

앞서 바른미래당이 지난 10일 이 당선자를 고소했다. 바른미래당은 "이재명 후보가 거짓말을 했다"며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등의 혐의로 이 당선자를 검찰에 고발했다. 

허위사실 공표로 고발한 핵심 내용은 이재명 당선인이 배우 김부선씨와 사귄 적이 사겼다는 것이다. 앞서 김 씨는 KBS와의 인터뷰에서 이 당선인과 교제사실을 공개적으로 밝힌 바 있다. 김씨는 "(교제 당시 이 후보가) '서울중앙지검의 부장검사들이 친구인데, 너(김씨)는 대마초 전과 많으니 너 하나 엮어서 집어넣는 것은 일도 아니다'고 말했다"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또한 야당은 이 당선인이 김씨와의 관계에 대해 지속적으로 거짓말을 해왔다고 말했다. 앞서 바른미래당 김영환 후보는 선거 방송 토론회에서 '기혼인 이 후보가 김씨와 햇수로 2년, 실제로는 9개월간 교제했다'고 했다. 이 당선인측은 "김씨의 일방적 주장"이라며 부인했다. 

이외에도 야당에선 형(故 이재선씨)을 정신병원에 강제입원시키려 한 사실과 배우 김부선씨를 농락한 사실을 부인한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죄, 성남시장 권한을 남용해 형을 정신병원에 강제입원시키려 한 직권남용죄, 자신이 구단주로 있던 성남FC에 여러 기업이 광고비 명목으로 160억원 이상을 지불하게 한 특가법상 뇌물죄(또는 제3자 뇌물죄)를 고발 이유로 들었다.
  1. 행복하자 2018.06.19 16:10 신고

    낙선사례현수막 최성권~ 이재명지사 투표한 경기도민에 불만 패악질~~ 뒤끝도 적폐당답네. 2년있다 현수막붙일돈도없게 해야것넹.


5일, MBC 윤도한 논설위원의 진행으로 열린 ‘경기도지사 후보자 토론회’에서 김영환 바른미래당 경기도지사 후보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를 향해 “이재명 후보님, 저를 고발하십시오. 우리 두 사람 중 하나는 진실을 말하고 한명은 처벌을 받아야 한다”면서 배수의 진을 치듯 말했다.

이날 김 후보는 이 후보와 여배우의 스캔들을 다시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 토론회 자리에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 남경필 자유한국당 후보, 김영환 바른미래당 후보, 이홍우 정의당 후보가 출연했다.

이 후보에 이어 기조연설에 나선 김 후보는 “먼저 용서를 구하겠다. 정책토론에 성실히 임하겠다. 그러나 아무 일 없는 것처럼 토론만 할 수 없다”며 “이재명 후보가 저를 법적 조치를 선언했다. 공직선거에 나온 후보가 국민상대로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것을 은폐 과정에서 수차례 여배우에 대한 인격 살인이 자행되었다”며 “진실을 알고 있는 정치인과 언론인이 수두룩하다. 그들은 지난 10년간 침묵했다. 침묵에 동조한 이들은 양심선언 해야 한다”고 했다. 

또한 “이재명 후보님, 저를 고발하십시오. 우리 두 사람 중 하나는 진실을 말하고 한명은 처벌을 받아야 한다”며 “이것이 공정사회이고 촛불 정신”이라고 덧붙였다. 

토론회에 앞서 지난달 29일 KBS 초청 2018 지방선거 경기도지사 후보 토론회에서 김 후보는 “도청으로 갈지, 감옥으로 갈지 결판낸다”는 각오까지 밝히면서 이재명 후보에 대한 집중공세 의지를 밝힌 바 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