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경기도는 경기도의회에 도청 신청사 부지와 3.5㎞ 떨어진 광교신도시 웰빙타운 주변(수원시 영통구 이의동 1190-9)의 단독주택 용지 2516.5㎡에 도지사 공관을 짓겠다는 계획이 포함된 공유재산관리계획안을 제출했다. 공관 건립에는 총 89억6700만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그런데 경기도가 새 공관을 마련하는 이유는 김부선씨와 법정 공방을 벌이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의 먼 출퇴근 거리' 때문으로 전해져 논란이 일고 있다. 이 지사는 취임 이후 성남시 분당구 수내동 자택에서 수원시 팔달구에 있는 경기도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출·퇴근에만 2시간 이상 걸린다는 이유다.
 
경기도 관계자는 "긴급상황이 발생하면 24시간 신속 대응이 가능한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공간이 필요한데 현재는 이 지사가 자택에서 오가는 시간 등이 있어 신속한 대응이 어렵다"며 "광교신도시 공관 부지는 경기도 신청사 건립 계획 때부터 예정된 것으로 새 공관은 신청사와 10분 거리에 있어서 신속 대응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도시공사에서 공관 용지를 매입하는 데에만 61억원이 사용된다. 나머지 설계비, 감리비 등을 포함한 건설비용은 28억원 정도라고 경기도는 설명했다. 새 도지사 공관은 행정절차와 설계 공모 등의 과정을 거쳐 내년 4월 공사에 들어간다. 완공 시점은 2020년 11월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2020년 12월 완공 예정인 경기도청 신청사 완공 시점에 맞춰 입주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런데 이재명 도지사의 출.퇴근이 먼 이유로 국민세금 90억원은 써도 되고, 이 지사가 공직자로서 도청 근처로 이사하면 되지 않는 이유가 따로 있나? 볼수록 지도자와 거리가 멀게 자신의 안위만 생각하는 행태를 보이고 있는 이재명을 도지사로 뽑은 과반수의 경기도민 개.돼지들은 정신상태가 궁금해진다.
  1. 메크로 ㅅㄲ 야 2018.10.15 10:54 신고

    진주무 이 새끼 아직도 !!! 가짜뉴스 퍼트리내 !! 알바비 얼마 받냐 ? 불쌍한 새끼

  2. 오월에 2018.10.16 01:44 신고

    이 댓글알바씨는 ♩♩♩ 베넷♩♫♩! 쑤구꼴통님!

  3. 방사능 2018.10.16 15:13 신고

    더 뜨겁게 확실한. 정치인들과 개보호단체 그리고 언론의 조장 밀착의 관계도~이 재명과 fc. 그리고. Fc에서 개보호단체 후원금도 궁금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