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2월 11일, 고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의 장례식 빈소를 계속 지켰던 사람들에 따르면 5일장을 치렀던 고인의 빈소에 현역 장성은 단 한 사람도 조문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정경두 국방장관과 박한기 합참의장, 김용우 육군참모총장 등이 조화를 보냈을 뿐 조문은 하지 않았다. 이를두고 한 소식통은 “군 수뇌부 조화도 청와대에 물어봐 ‘오케이 사인’을 받은 뒤 보낸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국민들의 시선은 좋지 않다. 반면 현역이나 예비역들 사이에선 “(현역 군인들로선) 어쩔 수 없는것 아니냐”는 인식이 많다. 진급이 생명과도 같은 직업군인들은 ‘정권 눈 밖에 나면 진급은 끝난다’는 인식이 강하다. 이는 물론 보수·진보를 떠나 역대 정권에서 비슷하게 나타났던 모습이다. 그러나 현 정부의 경우 과거보다 더 군을 강하게 압박하고 있다는 평가가 많다.

‘갑질 논란’으로 만신창이가 돼 전역한 박찬주 전 2군사령관(예비역 대장)이 대표적인 예다. 박 전 사령관 사건으로 현역 장성들은 물론 예비역 고위 장성들도 크게 위축됐다고 한다. 국회에서 유례없는 ‘하극상 논란’을 빚으며 볼썽사나운 모습을 보인 송영무 전 국방장관과 이석구 전 기무사령관, 전 100기무부대장의 충돌도 근본적으로는 현 정부의 압박 때문에 빚어진 사태라는 분석도 있다. 

군의 한 소식통은 “당시 군 통수권자인 대통령을 비롯한 고위 관계자들이 기무사 계엄령 문건을 쿠데타 모의 문건인 것처럼 예단해 언급했었다”며 “그런 상황이니 송 전 장관이나 이 전 사령관이나 각자 살기 위해 몸부림쳤던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한 현역 장성은 “이 전 사령관 빈소에 현역 군인들이 거의 조문을 하지 않았다고, 지금 현역 장군·장교들을 다 정권 눈치나 보는 사람들로 생각하는 것 또한 하나의 매도”라고 주장했다.

물론 군은 통수권자 명령에 따라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는 조직이다. 하지만 그렇다 하더라도 가장 기본적인 인륜지사까지 정권 눈치를 보는 듯한 군인들의 모습에 국민들의 실망감 또한 커진 것 같다. 한 관계자는 “앞으로 군 고위 관계자들이 남북 군사합의 등과 관련해 ‘대북 군사 대비 태세에 문제가 없다’고 강조하더라도 이를 사실이 아니라 정권과 코드 맞추는 얘기를 하는 것으로 국민들은 생각하지 않을지 우려 된다”고 말했다. 

통수권자? 이 땅의 기본 가치인 자유를 빼앗긴다면 그게 뭐가 중요한지 군인들은 깊이 고민해봐야 할 때가 왔다. 쉽게 말하는 것처럼 보일수도 있지만 나라를 팔려는 매국 행위까지 참는다면 참군인이라고 할 수 있을까?

현재 국론은 사분오열 중이다. 그런데 6.25 침략으로 대한민국 국민 수백만을 죽이고 적화통일을 꿈꿨던 김일성. 그의 손자 김정은이 버젓이 살아 있는 상태에서 철길을 이으려 하고 있다. 이 상황에서 진급이 중요한가? 부디 군인들은 물거품같은 것에 연연하지 말고, 대한민국의 자유를 사수해 진짜 공을 공을 세우시길 바란다.
  1. 문재앙척살 2018.12.16 18:56 신고

    림종서기 같은 비서|새|끼|가 군시찰나오고 거기에 빌붙어 쫄랑거리며 따라다니는 변변챦은 똥별놈들이 군을 다 말아먹는거지 다른게있나? 군인은 결단과 결기가 있어야 군인이지 지들 살려고 아부나하는 군인은 군인이 아니다 아부쟁이 간신은 필요없는거다!

  2. 장비 2018.12.16 22:13 신고

    좌빨 군부

  3. 기득권적폐청산 2018.12.17 06:51 신고

    군부에서 다시 쿠테타일어나서
    문재앙ㆍ림종섹. 사살하고
    민주당주사파 전부 북으로
    강제월북시키고
    새로이 정권이양 했으면 좋겠다

  4. 헬조선 2018.12.17 19:51 신고

    군에 신뢰가 안간다.
    폭탄튀면 도망치느라 정신없는 자들이 많을듯,
    전교조, 문재인, 주사파의 공이로다.

  5. 그저 2018.12.18 20:31 신고

    미들놈들하나업다
    군인이바짝업드리니 참 군복벗어라!

  6. 미켈슨 2019.01.02 15:19 신고

    나가죽어라 똥별들그런배짱도없는것들이어덯게부하들통솔하고적을막아낸다는 말인가 그냥별떼고양로원가라ᆢ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