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경찰청은 이주민(56) 서울지방경찰청장을 유임시키는 경찰 고위직 승진·전보인사를 단행했다. 이날 이 서울청장은 드루킹 사건 부실수사 논란에도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유임된 이 서울청장은 경기 출신으로 경찰대 1기 졸업생이다. 서울영등포서장, 경찰청 외사정보과장, 경기청 정보과장, 수원남부서장, 울산청장, 경찰청 외사국장 등을 지냈다. 특히, 참여정부 시기인 2003~2004년 청와대 국정상황실에 파견 근무한 경험이 있다.

이 서울청장은 ‘드루킹 사건’을 수사 지휘하면서 부실수사 의혹을 받았다. 이 서울청장은 지난 4월 기자간담회에서 “드루킹이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에게 일방적으로 메시지를 보냈고, 김 의원은 (간혹) 의례적인 인사를 했다” “올 3월에도 드루킹이 3190개가량의 기사 주소(URL) 등을 보냈지만 김 의원은 전혀 열어보지 않았다”는 등 김 의원의 혐의가 없다고 두둔하는 듯한 발언을 해 여론의 질타를 받았다.

또 허익범 특별검사 팀은 경찰이 여러차례 조사한 드루킹 파주 사무실에서 결정적인 증거들을 발견해 경찰의 부실수사 논란을 낳기도 했다.

그렇다면 이렇게 문제 많은자가 어떻게 유임할 수 있었을까? 이 사람의 이력을 보면 눈에 띄는 경력이 하나 있다. 바로 참여정부 출신이다.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현 청와대 참모진이 참여정부 출신인 점을 감안하면 이번 유임이 그리 놀라운 일도 아니다.

다만 놀라운 일이 아니라 해서, 분노할 일이 아닌 건 아니다. 특검팀이 본격적으로 정치계로 수사를 확대한 만큼 이 서울청장은 긴장이 될 것이다. 행여나 유임 시켜준 뒷배를 지키기 위해 허 특검팀을 방해했다간 국민들의 분노 또한 피할 수 없을 것임을 명심하시고, 잠시 그 자리에 앉아 있길 바란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