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창당 63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앞으로 민주당이 대통령 열 분은 더 당선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이 대표는 "민주당은 우리나라 민주주의를 이끌어가는 유일한 기둥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제시한 '20년 집권론'을 넘어 '50년 집권론'을 꺼내 든 것이다.

이어진 기자 간담회 자리에서 이 대표는 최저임금 인상, 부동산 대책 등 현안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 대표는 최저임금 인상 속도에 대해 "당정(黨政)이 긴밀한 협의를 통해 (최저임금 1만원 달성을) 2021년까지 할 것인지 2022년까지 할 것인지를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대선 공약으로) 2020년까지 하겠다고 한 것은 대통령 말씀처럼 지킬 수 없게 된 상황이고, 이미 속도 조절은 시작됐다고 봐야 한다"며 "시장 상황에 따라 (속도가) 달라질 것"이라고 했다.

종합부동산세(종부세) 인상 논란에 대해선 "일부에서 자꾸 '세금 폭탄'이라고 하는데, (종부세 부과) 대상자를 좁히면 1만 가구밖에 안 되기 때문에 세금 폭탄하고는 아무 관계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또"이번 부동산 정책의 초점은 극소수 투기를 막는 것이지 세금을 더 걷는 것이 목적이 아니다"고도 했다. 또 "(종부세에 대한) 여론조사 동향을 보면 긍정 여론이 55대45 정도로 약간 우세하다"며 "부정적 견해도 상당히 있기 때문에 사후 관리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