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 기자 간담회를 연 김용태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은 "전 변호사가 보수의 새로운 가치와 노선에 대해 적극적으로 동조해 줬다"며 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조강특위) 위원으로 사실상 확정됐다고 밝혔다. 

김 사무총장은 "전 변호사가 마지막 결정은 못 했지만, 반드시 모셔야 하므로 보수 재건의 큰 대의에 동참해주십사 설득하고 있다"며 "(전 변호사가) 보수 재건의 강력한 의지가 있어 지금까지 수십차례 이야기를 나눠왔다. 저희로서는 확정됐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사무총장은 "김병준 비대위원장과 제가 특위 위원 구성을 위해 삼고초려가 아니라 오고초려, 십고초려 중"이라며 "나머지 위원들도 접촉 중이며 7명이 확정되면 즉각 첫 회의를 시작하고 12월 말까지 활동을 마무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강특위는 전국 253개 당원협의회(당협)의 ‘물갈이’를 통한 인적쇄신을 주도하게 된다. 특위는 7명으로 구성되며 김 사무총장과 당연직으로 참여하는 김석기 전략기획부총장, 김성원 조직부총장을 제외한 나머지 4명은 모두 외부 인사로 꾸려진다. 조강특위는 이르면 다음달 1일부터 활동하게 된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