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문재인 정부가 내놓은 ‘하반기 이후 경제여건 및 정책 방향’을 보면, 올해 경제성장률은 지난해 3.1%에서 하향 조정된 2.9%로 전망해 기존 ‘3.0% 성장률’ 달성 목표를 수정했다.

올해 취업자 증가 폭은 애초 32만 명 증가 목표에서 18만 명으로 대폭 하향 조정했다. 올해 상반기 취업자 증가 폭은 14만2000명으로 2009년 하반기(2만8000명 감소) 이후 가장 적었다. 돈은 17조원이나 쏟아 부었는 데, 이상한 일이다.

현 정부 출범 이후 일자리 본예산 외에 추가로 투입한 예산은 지난해 추가경정예산(추경·11조 원)과 올해 일자리 안정자금(3조 원 이상), 올해 청년 일자리 추경(3조8000억 원) 등 17조 원이 넘는다. 그러나 고용 악화를 해결하지 못해 올해 수정된 취업자 증가 폭마저 달성할지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최악이다.

그리고 경기의 미래를 나타내는 설비와 건설투자도 빨간불이다. 정부는 설비투자가 지난해 14.6%에서 올해 1분기 7.3%로 반 토막 났고, 연간으로는 1.5%로 급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더 충격적인 것은 내수 경기에 민감한 건설투자의 감소 폭이다. 지난해 7.6%에서 올 1분기 1.8%, 올 연말에는 -0.1%를 기록할 것으로 정부는 전망했다. 

또한 미·중 무역전쟁과 국제유가, 환율 변동 등의 불확실성이 증대되면서 경상수지도 악화할 것으로 나타났다. 경상수지는 지난해 785억 달러에서 18% 줄어든 640억 달러로 내다봤다. 국제 유가(두바이)는 지난해 평균 53달러에서 올해는 70달러로 전망했다. 

문재인 정부는 일자리 정부를 표방해 17조 원이 넘는 재정(국민 혈세)을 추가로 쏟아붓고도 취업자 증가 목표를 절반으로 낮춘 것은 아무리 좋게 봐줄래야 봐줄 수가 없다.

국민들 귀에 듣기 좋은 말만 잔뜩 하고 '적폐청산'을 외치며 출범한 문재인 정부... 공약은 하나하나 파기해가며, 경제도, 안보도, 청렴함도 바닥을 뚫고 달리는 중이다.
  1. 참샤 2018.07.18 16:33 신고

    그나마 유가가 좀 빠진건 불행중 다행이네요.

  2. 주소리 2018.07.24 14:49 신고

    일자리가 공공근로 처럼 일시적인 거라면 크게 의미도 없을텐데ㅠ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