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한 인터넷 방송에 출연한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을 앞에 두고 '저 사람 때문에 안 되는 일이 많았다'는 발언을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으로부터 전해들었다"면서 4.27 일화를 늘어놨다.

이에 대해 임 비서실장은 "터무니없는 소리"라며 강하게 부정했다. 심지어 청와대 브리핑에서도 이 내용을 언급했다.

20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우 의원의 발언에 대해 임 실장은 '터무니없는 소리로 그런 얘기를 들은 적도 우 의원에게 전달한 적도 없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그러나 일각에선 과연 이정도까지 과민반응을 했어야 하는지 의아해 하고 있다. 이를두고 한 커뮤니티 사이트에선 "강한 부정은 강한 긍정", "역시 임종석과 김정은은 내통하는 사이"라는 조소 섞인 글들이 올라오기도 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