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친(親)전교조 성향의 전북·강원·광주·세종교육감이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은 UN이 승인한 한반도 유일 합법 정부', '6.25 남침', '천안함 폭침', '북한인권' 서술이 빠진 좌편향된 중·고교 한국사 보조 교재를 공동 제작해 지역의 중2, 고1 학생들에게 지난 7월 배포한 것으로 확인돼 충격을 주고 있다.

이 교재는 교육감들이 지난 2015년 박근혜 정부가 역사 교과서 국정화 추진 계획을 발표하자 이에 대응해 만든 것이다. 현재 학생들은 2014년 도입된 역사 교과서를 배우고 있는데, 진보 교육감들은 올 2학기부터 자체 제작 교재를 학생들이 함께 배우도록 배포한 것이다.

조선일보가 전북교육청이 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제출한 '중학교 주제로 보는 역사' '고등학교 주제로 보는 한국사' 내용을 입수해 살펴보니 해당 교재들에는 '자유민주주의'라는 표현뿐 아니라 '대한민국은 UN이 승인한 한반도 유일 합법 정부'라는 내용이 없었다.

심지어 '천안함 폭침' 등 북한의 군사 도발이나 북한 인권 문제는 빠져 있고, 6·25 당시 미국 등 참전국의 희생에 대해서도 전혀 서술하지 않았다. 중학교 교재에선 6·25 남침이란 표현도 빠졌다. 그 대신 박근혜 정부와 이명박 정부에 대해서는 상당한 분량을 할애해 미국산 쇠고기 수입, 4대 강 사업 문제점, 최순실 국정 농단 사건 등 부정적 내용만을 서술했다.

이제 조금만 더 지나면 김정은을 비롯한 북한 삼대가 미화되어 교과서에 등장할 판이다. 이렇게 가다간 김일성이 꿈꾸던 '고려연방제'도, '적화통일'도 머지 않아 대한민국 땅에서 실현될지도 모르겠다. 현재 대한민국에서 김정은의 지지율은 70~80%대 란다. 이를 미루어 봤을때 더이상 적화가 먼 얘기가 아니다.
  1. 포청천 2018.09.28 12:38 신고

    대한민국의 건국이념과사상은 헌법에 명시된데로 자유민주주의 국가의 기본이념으로 평화롭게 살아왔던 국민들은 지금의나라가왜? 세상이 이렇게 혼란스럽고 시끄러운지 화가나고 통탄하지 않을수없다

  2. 2018.09.30 14:00

    비밀댓글입니다

  3. 오월에 2018.10.01 10:29 신고

    그렇치. 최순시리 관리감독지시하에 평화로웠지. 그네는 일주일에 하루이틀 일했으니깐. . 비아그라나 사들이면서. . .. ㅎ. ㅎ.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