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한 아르바이트 사이트에 채용공고 글이 올라왔는데, '전라도 사람은 거르겠다'는 의미가 포함돼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주민번호 중 8번째, 9번째 숫자가 48~66 (전라도)사이에 해당하시는 분은 죄송합니다만 채용 어렵습니다. 가족 구성원도 해당될 경우 채용 어렵습니다.”


경기도 부천의 한 편의점 아르바이트생을 구한다는 이 공고에 게재된 글을 보면, 주민등록번호가 채용 조건이다.

이는 우리나라 주민등록번호는 총 13자리로, 앞의 6자리는 생년월일로 이뤄지고, 뒷부분 7자리는 성별과 지역코드, 검증번호로 이뤄져있다.

7번째 숫자는 성별을 나타내고, 성별코드다음 숫자는 지역코드를 의미하는데, 출생신고를 처음 한 지역을 나타낸다. 48~66번이 나타내는 지역은 전북, 전남이다. 전북은 48~54, 전남은 55~64, 광주광역시는 55, 56이 지역코드다.

공고가 올라온 직후 각종 온라인커뮤니티에서 논란이 되자 원글은 삭제됐지만, 논란은 지속되고 있다. 비난섞인 댓글이 있는 반면 "참조해야 겠다", "개취 존중하자", "일하고 싶은 사람과 하겠다는 데 왜?" 등 옹호성 댓글도 많이 올라오고 있어 논란이 지속될 전망이다.
  1. 宰弦 2018.09.19 09:14 신고

    개인취향. 특정 혈액형 원한다는 구인광고 본 적 있어요.

  2. ㅇㅇ 2018.09.21 15:46 신고

    지역차별이라기에는 애매한듯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