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제22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 자신의 특별전을 위한 기자회견을 가진 배우 정우성(45)은 "지나온 정권을 겪으며 우리는 침묵하도록 길들어졌습니다. 정권에 반하는 얘기를 하면 ‘빨갱이’ 프레임이 씌워졌죠. 직군이 어디든, 정치에 관심 갖지 말고 먹고 사는 것에 충실한 게 자신을 지키는 방법이란 이상한 처세술을 배웠어요. 잘못에 대해 내야 할 목소리조차 자기검열 하듯 참아야 했던 시대였습니다. 이런 사회적 분위기는 각자가 행동함으로써 서서히 깨나갈 수 있어요. 제가 그런 사람 중 하나이길 원했습니다.”라고 말하며 최근 예멘 난민 적극 수용 발언에 이어 정치적 발언을 이어나갔다.

UN 난민기구 친선대사로 활동 중인 그는 지난달 SNS에 제주도 예멘 난민에 대한 인도주의적 수용 찬성 글을 올렸다가 반대 측 비난에선 "무식한 자가 신념을 가지면 위험하다"며 맹비난 했지만 그 신념을 굽히지 않았다.

지난 4월엔 세월호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다큐멘터리 ‘그날, 바다’(감독 김지영) 내레이션에 참여해 정치적 행보를 해왔다.


"세월호는 재앙 같은 사고였다"


그는 “세월호는 단순하게 아파할 수 있는 사고가 아니라 여러 이해가 접목된 '재앙' 같은 사고였다”면서 “우리 사회가 진실규명에 더 많이 힘써보잔 생각에 (내레이션을 의뢰한 제작진과) 통화 몇 분 만에 바로 하겠다 했다”고 돌이켜 보며 말했다.
  1. 담덕태자님 2018.07.14 12:43 신고

    문재인 사진 옆에 저 사진은 분명 의도가 있다고 봐야 함!!

  2. 하느리 2018.07.14 13:40 신고

    정우성 넌 어디까지 진실을 아느냐
    네가 아는 것이 전부가 아닐것이다.

  3. 미도리 2018.07.14 19:47 신고

    가지가지 한다.
    별 미 * 개소리 하고 자빠졌네

  4. 원칙과소신 2018.07.14 23:40 신고

    뭐라도 되는양 설쳐대는게 극혐이죠..제천화재나 밀양 화재는 왜 아닥하는지

  5. 왕짜증 2018.07.15 22:31 신고

    머리나쁘고 생각도 짧은 연예인들은 아닥하는게 그나마 남은 있는 인기 챙기는 건데..꼭 지 혼자 개념있는 체 하다가 밑천 다 들어 난다는.. ㅈ하파가 문화계를 잡은 영향이지만..

  6. 잼마그룹 2018.07.17 00:26 신고

    이자슥 본색이 서서히 드러나는구만.
    누가 너에게 ♫♩♩♫라 하더냐?
    딴따라 못하게 길을 막았더냐?
    결국은 정치를 하고자 멍석 까는 것이 아니더냐?
    세월호를 박근혜가 재앙의 장풍으로
    넘겼다고 진실을 밝히라는 것이 아니더냐?
    그날 청와대에서 세월호가 진도 앞바다에 수장하라고 굿을 했다는 진실을 밝히자는 것이 아니더냐?
    대체 그놈의 진실이 무언지 국민들도 알고 싶구나 배우야!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