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중앙SUNDAY가 국제 리스크 컨설팅 업체 '리직스'와 함께 제주도에 체류 중인 예멘인들의 페이스북을 표본 조사한 바에 의하면 50명 중 18명의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총기를 휴대하거나 카트(국제적으론 금지돼 있지만 예멘에선 합법인 마약)를 복용하는 본인 사진 그리고 이슬람 무장세력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힌 게시물을 발견됐다. 

해당 조사 의도는 제주도에 체류중인 예멘인들이 스스로 올린 게시물들을 통해 그들이 누구인지, 어떤 이유로 한국이란 낯선 땅을 선택했는지 파악해 보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이를 조사한 리직스는 해외의 특정 인물이나 기업의 정치·법률적 리스크 분석(due diligence)을 전문으로 하는 업체다. 

이날 리직스는 페이스북에 자신의 국적을 ‘예멘’, 현재 체류지를 ‘제주’라고 표시한 이들 중에서 50명을 추출했다. 제주 현지에서 명단을 검증한 결과 이들 중 38명(76.0%)이 제주도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나머지 12명(24.0%)은 최근 포스팅한 사진의 배경 등으로 볼 때 제주 체류가 유력하지만 가명·애칭 등을 사용해 제주 체류 여부를 확정하기 어려웠다.

18명을 분류하면 총기를 휴대한 사진이 5명, 카트 섭취 사진이 6명, 무장세력을 지지하는 게시물을 내건 사람이 14명(중복 있음)이었다. 예멘에선 SNS 검열이 심해 정치 성향을 드러내는 게시글만으로도 처벌받는 경우가 있다고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SNS에 특정 단체를 지지하는 게시물을 올렸다는 건 보통의 각오가 아니고선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 

이를두고 민웅기 리직스 대표는 “제주 체류 예멘인이 과거에 총기를 휴대했었다는 것만으로 난민 불인정 사유가 될 순 없겠지만 갈등 상황을 사적 폭력으로 해결하려는 성향이 강한 인물은 아닌지 검증할 필요가 있다”며 “과연 한국에서 갈등·분노를 경험할 때 국내 사법 절차에 따를 의지가 있는지 등을 다각도로 검증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시아에서 난민법을 첫 도입(2013년 시행)한 데다 무사증 제도를 택하고 있는 한국은 최근 '난민 공화국'으로 부상하고 있다. 일자리가 있다는 정보가 SNS를 타고 확산되면서다.

예멘에 뒤이어 이집트·인도·중국 등에서 신청자들이 몰리며 올해 1~7월 난민신청자가 1만 명(1만638명)을 돌파했다. 지난해 9942명이었던 것에 비하면 7개월 만인데도 두 배 가까이 급증했다. 반면 난민 심사 기준과 방법을 마련하는 속도는 그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1월에 입국한 예멘인들에 대한 심사도 6월에야 시작됐다.

법무부는 철저한 조사를 바탕으로 심사를 진행하겠다고 했지만, 현재 어젠다의 초점은 난민법과 무사증 제도의 개선에 둬야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1. 먹튀 2018.08.27 01:58 신고

    휴 난민문제가 장난아니네요


11일, 난민법과 제주도 무사증입국, 난민신청허가 폐지 등 난민정책 전반에 대해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역대 최다 참여 인원수인 673,775명(오후 10시 8분 기준)을 경신하고 있는 가운데 제주도 예맨 난민이 해외 언론과 인터뷰에서 "이런 섬에 갇혀있느니, 예멘으로 돌아가고 싶다."고 말해 분노를 사고 있다.

최근 해외 언론에서 난민들의 인권 실태를 취재하기 위해 제주에서 일자리를 얻은 예멘 난민들을 직접 만났다.

기자가 예맨 난민에게 일자리에 대한 솔직한 감정을 묻자, "이것은 내가 원했던 직업이 아니다. 취업 신청을 했는데 이런 일이나 하라고 줬다"며 어이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들이 지내고 있는 숙소도 엿본 리포터는 "난민들이 좁은 반지하에 생활하고 있다. 한국 제주도에서 아무 지원도 없이 갇혀있다"고 표현했다.

또 길거리에서 만난 예맨 난민은 인터뷰에서 "이런 섬에 갇혀있느니 예멘으로 돌아가고 싶다"고 하소연하듯 말했다.
  1. 오월에 2018.07.13 02:27 신고

    돌아가게하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