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제주평화포럼 참석차 방한한 조셉 윤 전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북한이 종전선언을 원하느냐는 질문에 “북한 측은 종전선언에 관해 이야기한 적이 없다. 그걸 얘기할 단계까지 가지도 못했다.”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날 윤 전 특별대표는 나중에 미국이 (종전 선언을)제기 할 수도 있지 않냐는 질문에 "그럴 리 없다"고 잘라 말했다. 또 한국 측이 원했을 수도 있지 않냐는 질문엔 "충분히 있다"고 답했다.

이는 기존 북한 측에서 요구했거나 쌍방간에 요구했을 것이란 일반적인 이해도와는 전혀 상방된 사실이다. 또한 이말은 한국 측에서 북측에 요구하지도 않은 것을 준 셈이라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이날 주한 미군이 철수 할 것 이라고 보냐는 질문엔 윤 전 특별대표는 "가까운 미래엔 없다, 북한의 비핵화가 없으면 감축도 없을 것"이라고 답하기도 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