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SBS는 주진우가 시사 다큐멘터리 제작을 직접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주진우는 과거 김어준이 이끄는 '프로젝트 부'가 제작한 '저수지 게임'(2017)에 참여한 바 있지만 직접 제작에 나서는 것은 처음이다. 

또한 주진우가 다큐멘터리 제작에 나선다는 소식이 들리자 넷플릭스와 영화계 4대 투자배급사 중 한 곳이 큰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렇듯 국내에서 좌파 영화는 인기가 많다.

앞서 최승호 PD(현 MBC 사장)가 만든 '공범자들'(누적 관객 26만 명), 김어준이 제작한 '그날, 바다'(누적 관객 54만 명)등 좌파 영화가 다큐멘터리 장르임에도 불구하고 흥행했다.

한편, 지난해 8월 발간한 책 '주진우의 이명박 추격기'는 '감시자들', '검은 사제들'을 만든 영화사 '집'에 판권이 팔려 영화화를 앞두고 있다고도 전했다.

현재 대한민국에선 좌파가 돈이 된다. 주진우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배우 김부선 씨의 열애설의 목격자로 지목됐으나, 침묵해 '위선자'라는 손가락질을 받은 바 있다.

이렇듯 강남좌파, 패션좌파, 입진보라는 수식어가 따라다닐 만큼 타락한 좌파들임에도 불구하고 일부 대한민국 사람들은 이들이 정의라고 믿고 산다. 얼마나 생각하기 귀찮길래 이들의 더러운면은 보지 않으려하는 것일까? 그게 아니라면 진실을 마주할 담력이 없는 것일지도 모르겠다.
  1. 미치련 유은혜 2018.10.21 15:56 신고

    한마디로 썩은 놈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