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현대경제연구원은 지난 5월30일부터 6월7일까지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09명을 대상으로 원전 및 에너지 정책에 대한 국민 인식 설문조사를 수행한 결과, '원전과 석탄 발전을 축소하고, 천연가스와 신재생에너지 발전을 확대하는 에너지 전환 정책을 지지 하는지' 여부를 묻는 질문에 85%가 지지 의사를 밝혔고, 67.7%가 전기요금 월 1만5013원이 추가 비용으로 발생해도 부담할 의사가 있다고 답하였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매체 보도에는 가장 중요한 응답률이 빠져 있어 정말 해당 여론조사가 국민 전체의 의견을 대표하는 것인지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현대경제연구원이 조사한 자료를 받아 보도한 언론사들이 하나같이 국민 84.6%가 찬성한다는 문구와 지난해 10월 실시된 이전 조사와 비교해 6.8%포인트 높아졌다는 문구만 전반부에 강조했을 뿐, 정작 중요한 응답률은 보도 하지 않았다.

응답률이 낮은 여론조사의 경우 높은 여론조사 자료보다 더 불확실하다. 마치 해당 여론조사가 전체를 대변하는 듯 선전, 선동해 정책을 시행할 경우 여러 부작용이 야기 될 가능성도 농후하다.

이를 반증하듯 더불어민주당이 지방선거에서 압승을 거둔 다음 날인 15일, 한국수력원자력이 예정에 없던 긴급 이사회를 소집해 월성 원전 1호기의 조기 폐쇄를 결정했다. 한수원은 이날 이사회 개최 시간과 장소를 숨긴 채 진행했다.

한수원은 또 부지 매입 단계였던 천지 1·2호기와 대진 1·2호기 등 신규 원전 4기 건설 백지화도 의결했다. 몰래 갑자기 진행한 상황이다보니 사업종결에 따른 비용 등 보전금에 대해서는 계산해보지도 않고 종결해 파장이 예상된다. 그리고 이후 18일, 보란듯이 현대경제연구원의 여론조사가 발표됐다.

사실상 지방선거 승리 후 여론에 힘입어 뭐든 해결해 보겠단 심산이 커 보인다. 뒤에 따른 피해는 계산하지 않고 진행하는 게 불 보듯 훤히 드러난 터라 어떤 리스크를 떠안을지도 아직 미지수다. 앞으로 문재인 정부의 원전 정책에 국민들이 더욱 주목해야 될 이유이기도 하다.
  1. 누가?? 2018.06.19 08:25 신고

    나는 조사받은적도 없고 돈 내고 저런짓 할 생각도 없어

  2. 강용 2018.06.21 19:37 신고

    좋은방향으로 개혁.개선정책이 나와야지. 무조건 탈원전이란 용어 자체가 문제다. 그러면서 외국수출 한다고 떠들지 않나. 전력정책은 어떻게 할것인가.서민주머니 생각은 하는것인지.도대체 진짜 국민들 생각이 맞는 것이지...의심이 상당히 갑니다...

  3. 이정태 2018.07.09 09:30 신고

    일본은 후쿠시마사고후 탈원전을 선언하였으나 전기요금폭등과 전력수급에 차질이 생기자 복귀하였습니다. 그만큼 원전을 대체하기가 어렵다는 증거겠죠. 우리는 환태평양지진대에 위치하고 있지않아 일본과 사정이 다릅니다. 국가에너지 전체관점에서 원전을 봐야 할 것입니다.왜 원전이 필요한지는 국회홈페이지-국민제안(7/9일자, 우리나라가 에너지빈곤국으로 전락할 수도 있는 이유) 을 참조바랍니다. 언론은 국민들이 바른여론을 갖도록 할 책임이 있다고 봅니다.

한참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통합을 진행 중일때 시너지 효과는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을 넘어 더불어민주당도 위협할만큼 껑충 뛰어 올랐다.

그런데 당시 여론조사 기관을 살펴보면 뭔가 이상한 점을 발견할 수 있다.


2018.1.22 한국갤럽이 조사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신당 지지율(16.4%)이 여야 5당 가운데 자유한국당(13.5%)을 넘어 2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는 전국 성인 2013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는 유무선 혼용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2%포인트다. 응답률은 19.1%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폐이지 참조.


"여기서 주목할 점은, 응답률 19.1%"


2017.12.27 리얼미터가 조사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신당 지지율(12.8%)이 여야 5당 가운데 자유한국당(17.8%)을 이어 3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는 전국 2029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는 유무선 혼용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2%포인트다. 응답률은 4.1%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폐이지 참조.


"여기서 주목할 점은, 응답률 4.1%"


● (요약) 리얼미터 조사 - 응답률 4.1%,
갤럽 조사 - 응답률 19.1%

●●●●●●●●●●●●●●●●●●●●●●●

'친문미터'라고 불리는 '리얼미터'는 문재인의 나팔수로 불리는 김어준과 중학교 동창인 이택수가 대표로 있는 회사이다.


"소름끼치는 사실은 당시 리얼미터가 조사 후, 그 근거로 보도를 한 언론들 중 대부분이 '응답률'을 기사에 적지 않았다."


(네이버에 노출된 신문사 기준)기사 제목을 통합신당(바른미래당)에 불리하게 선정한 곳은 일제히 응답률을 적지 않았다.


[리얼미터]"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시 지지율 12.8%…시너지 미미" - 연합뉴스

국민의당+바른정당… 新黨 지지율 12.8% ‘그냥 더하기’ - 문화일보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해도 지지율 12.8%···"시너지 기대 못해" - 서울경제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 효과 미미 여론조사 - MBC


혹시라도 기사 내용을 편집할까봐, 스크롤 캡쳐를 해뒀다. 이쯤되면 뭔가 이상하지 않나? 여론조사는 대상자 수가 굉장히 중요하다. 왜냐하면 그에 따라 응답률이 정해지기 때문이다.

마찬가지로 현재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도 지지율도 이부분이 잘 나타나 있다.


16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은 '문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의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느냐'고 물은 결과, 응답자의 74%가 긍정적으로 평가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 13일부터 15일까지 전국 성인 1003명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는 유무선 혼용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표본오차는 ±3.1%포인트(95% 신뢰수준)에 응답률은 17%다.


"여기서 주목한 점은 대상자 1003명"


5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66.5%로 밝혔다. 

지난달 26~28일과 지난 2일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조사한 2월4주차(문 대통령 취임 43주차) 주간 집계. 전국 2003명을 대상으로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2%포인트다. 응답률은 5.2%를 나타냈다.


"여기서 주목한 점은 대상자 2003명"


● (요약) 갤럽 조사 - 대상자 1003명 응답률 17%, 리얼미터 조사 - 대상자 2003명 응답률 5.2%

●●●●●●●●●●●●●●●●●●●●●●●

여기도 위와 마찬가지다. 대상자가 증가함에 따라 응답률은 대폭 감소했다. 미투운동 폭로로 지지율이 낮을 때에는 응답률은 적지않고 기사제목만 유리하게 했다.


文대통령 지지율 2주연속 상승...평창올림픽 성공 개최 효과 - 서울경제

文 지지율, 3·1절 기념사·한미정상통화로 소폭 상승<리얼미터> - 아시아경제

리얼미터 "문 대통령 국정지지율 66.5%…2주 연속 상승" -매일경제


"결론, 지지율 조사? 조작할 가능성이 다분하다."

●●●●●●●●●●●●●●●●●●●●●●●


(시간 없는 분들을 위해 요약)


통합신당(바른미래당) 지지율 조사 당시, 제목 선정에 편파적인 부분과 의도적으로 응답률을 감춘듯한 부분 발견.

리얼미터 조사 - 응답률 4.1%,
갤럽 조사 - 응답률 19.1%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조사 당시, 위와 마찬가지로 상황이 불리할 경우 응답률은 적지 않고 제목 선정은 편파적인 경우가 많았고 대상자의 수가 다른 것 확인.

갤럽 조사 - 대상자 1003명 응답률 17%,
리얼미터 조사 - 대상자 2003명 응답률 5.2%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