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동아일보에 따르면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드루킹’ 김동원씨로부터 청와대가 김 씨의 최측근 윤모 변호사에게 아리랑TV 비상임 이사직을 제안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윤 변호사는 김 씨가 만든 ‘경제적 공진화 모임’의 핵심 멤버였다.

최근 특검팀 조사에서 김 씨는 “청와대 관계자가 올 3월 7일 윤 변호사에게 전화를 걸어 아리랑TV비상임 이사직을 제안했다”고 진술했다고 동아일보는 전했다.

또, 경공모 관계자는 “윤 변호사가 청와대의 연락을 받은 직후 김 씨와 아리랑TV 비상임 이사직을 받아들일지 상의해 거절하기로 결정했다”며 “윤 변호사는 전화가 걸려왔던 번호로 통화해 거절 의사를 밝혔는데 전화를 받은 사람이 바로 그에게 전화를 걸었던 청와대 관계자였다”고 전했다. 김 씨와 윤 변호사는 비상임 이사의 영향력이 크지 않고, 보수가 이사회 참석 1회에 100만 원가량이라 거절하기로 결정했다고 한다. 

특검팀은 윤 변호사에게 전화를 걸었다고 하는 청와대 관계자가 누구인지 파악해 실제 윤 변호사에게 아리랑TV 비상임 이사직을 제안했는지와, 제안을 한 것이 사실이라면 구체적인 경위를 확인할 방침이다.

김경수 경남 도지사가 드루킹 김동원씨에게 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제안한 것에 이어 이번엔 청와대가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기관인 국제방송교류재단이 운영하고 있는 아리랑TV 비상임 이사직을 제안 했단다.

문재인 정부는 국민 혈세로 운영되는 국가직들이 본인들 선거 캠프를 도와준 보상으로 선심 쓰듯 줘도 되는 줄 아나보다.

국민들 눈치를 좀 봐야하는 데 그럴 생각이 없다는 것이 하나를 보면 열을 안다고, 최근 문재인 정부의 낙하산 인사가 절반 가량 된 다는 것만 봐도 알 수 있다. 부디 그 선심성 인사 이제 고이 접어 마음 한켠에 보관해두길 바란다. 훗날에 심판받을 때 까지...
  1. 고로 2018.08.03 11:18 신고

    위대한 촛불전사 드루킹을 이리 박대했으니 드루킹이 빡친거는 당연하네요.. 캠•코•더 만 챙겨주고 댓글조작과 선동으로 문재인대통령님 당선시킨 재야의 촛불전사님들을 홀대한게 이번 사건의 본질이죠

  2. 도토리 2018.08.03 22:40 신고

    몸통이 누구인지 모든 답이 다 나오네!!
    뒷조사 당할까 기무사 국정원까지 무력화 시킨것 아닌가!!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