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국민연금 공시 자료에 따르면 국민연금의 올해 1~4월 수익률은 0.89%로 추락했다. 연 수익률로 환산하면 1.66% 수준이다. 작년에 거둔 수익률(7.28%)의 4분의 1도 안 된다. 은행 1년 만기 정기예금 금리(연 2.0~2.25%)보다도 낮다. 이렇듯 국민 노후 자금 635조원을 맡고 있는 거대공룡 국민연금의 저조한 수익률은 심각한 수준이다.

국민연금의 저조한 성과는 시장 환경 변화에 따라 운용 전략을 새로 짤 컨트롤타워가 없는 영향이 크다.

2016년 초 기금운용본부장을 맡은 강면욱 전 본부장은 국내 주식 투자 전략을 '대형주 위주' '패시브(시장 지수 추종 전략)'로 전환시켜 2015년 1%대였던 국내 주식 투자 수익률을 2016년 5.64%, 2017년 상반기 21.13%로 끌어올린 바 있다.

그후 1년간 기금운용본부장 자리가 빈 원인은 청와대의 '코드 인사' 때문이다. 곽태선 전 베어링자산운용 대표는 청와대 장하성 정책실장의 권유로 공모에 응했다가 석연치 않게 탈락해 '코드 인사' 논란을 촉발했다.

최순실 국정 농단 사태 이후 조직 전체가 적폐 시비에 휘말리면서 현재, 기금운용본부장뿐 아니라 주식운용실장, 채권운용실장, 대체투자실장, 해외증권실장, 해외대체실장 등 주요 투자 실장 5자리 중 3자리가 비어 있다. 이제는 적폐놀이를 끝내고 진짜 전문가를 고용할 때가 온 것 같다.
  1. 오월에 2018.07.11 02:14 신고

    삼성 이재용이한테 사기당한 6000억원 원금에 이자포함 찾아오슈. 박그네감옥가도 원상회복안되넹

    • 진주모 진주모 2018.07.11 03:01 신고

      사기 당했다니 ㅉㅉ 그런 사고 방식이니 좌좀 망상이란 소리듣지ㅋㅋ ♫♪♩ 문제가 뭔지도 모르냐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