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대전광역시 둔산경찰서에 따르면 대전 서구 월평동에 거주하던 A씨(50대 여성)가 지난달 말 자신의 월셋집 화장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주변 사람들의 증언에 따르면 어린 자녀 둘을 홀로 키우던 그는 수 년간 일해온 식당에서 “최저임금 인상 부담이 크다”며 그만 나오라는 통보를 받은 후 다른 식당 일을 찾았지만, 취업에 실패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확인됐다.

A씨 지인은 “어쩔 수 없이 식당 일을 그만둔 뒤 두 자녀를 부양하고 월세를 내려고 다른 일거리를 많이 찾았는데 잘 안됐다”며 “최근 아이들 할아버지가 아이들을 모두 데리고 이사를 갔다”고 말했다. 식당 일을 하면서 근근하게 생활하던 A씨였지만 기초생활수급자는 아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자영업자 및 근로자는 죽어가지만, 정부는 올초 최저임금을 16.4% 올린 데 이어 내년에는 추가로 10.9% 인상할 예정이다.

슬슬 최저임금으로 인한 부작용이 수면위로 떠오르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정부는 어떻게 해서든 최저임금 인상을 하려고 있다. 뒷일은 생각 않고 포퓰리즘 남발으로 서민을 더 서민답게 만드는 문재인 정부.
  1. 노아성 2018.08.24 17:42 신고

    아파트에 근무한지 9년 되어간다~~^^아파트에서 최저임금 여파는 크다~~입주민 등은 관리비 많다는 소리는 항상 있어 왔지만 요즘들어 더욱 커져 있고 입주자대표회의에서는 욕 않먹기 위해경비원이나 미화원을 줄일 생각을한다 더구나 최저임금이 오르면서 관리소 직원은 동결이다 경비원이나 관리소장이나 60~70만원뿐이 차이가 없다~~^*차라리 격일제인 경비직이나 기술직을 택한다 하루 쉴때 일하면 그이상을 벌수 있기 때문이다~~또한 일자리를 줄이고 2명이 하는일을 한명이 하는쪽으로 가고 있는것이 지금의 현실이다~~^^힘들다는 소리도 높다~~^^이제 경비원도 50대가 주류가 되고 빽써야 들어간다~~^^비리를 양산하는 격이다

  2. 고로 2018.08.25 10:29 신고

    최저임금을 올리면 일자리가 줄어든다는 경제원리는 적폐이론이니 촛불정신으로 경제학책 불살르고 가르치려는 교수는 광화문광장에 효수하자!!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