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현지 시각),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북한 정부가 지난달 남북 이산가족 상봉행사에 참가한 북한 주민들로부터 ‘충성자금’을 명목으로 우리측 가족이 제공한 현금을 거둬갔다고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함경남도의 한 소식통은 "옛말에 벼룩의 간을 빼먹는다는 말도 있지만, 북한에서는 이보다 더한 일도 벌어지고 있다"며 "지난달 금강산에서 이산가족 상봉행사에 참석했던 사람들은 한국 친척들에게 받은 돈의 상당 부분을 충성자금으로 국가에 바쳤다"고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정부는 이산가족 상봉행사가 끝나는 대로 참석자들을 대상으로 사상교양사업과 총화사업을 실시했다. 한국 가족들과 접촉하면서 묻은 ‘자본주의의 때’를 벗겨내는 것이 목적이다. 이 중 총화사업은 한국 친인척으로부터 받은 선물 목록을 신고하는 것으로 시작한다. 

소식통은 "이 때 한국 친척이 준 현금은 물론 선물을 빠짐없이 신고해야 하는데 사탕 하나라도 빠뜨렸다가는 큰 사달이 날 수 있다"며 "당국의 의도를 잘 아는 북한 주민들은 현금 액수와 선물의 종류, 수량을 낱낱이 신고한다"고 했다. 

소식통은 이어 "신고 절차가 끝나면 주민 중 누군가가 갑자기 자리에서 일어나 ‘이번에 당과 조국의 크나큰 은혜로 남쪽에 있는 이산가족을 상봉하게 됐다. 당과 조국에 성의를 표시하자’며 충성자금을 바칠 것을 제의한다"며 "그러면 눈치 빠른 나머지 사람들이 ‘옳소’하면서 박수로 충성자금 헌납에 동의한다"고 했다. 

소식통은 "충성자금을 바치자고 맨 처음 제의를 한 사람은 당연히 사전에 정부의 사주를 받은 사람"이라며 "다른 주민들은 이런 사실을 잘 알면서도 감히 자금 헌납에 반대하고 나설 생각을 하지 못한다"고 했다.

소식통은 또 "충성자금을 얼마나 낼 것인지는 명부를 돌려 본인이 알아서 금액을 적도록 하고 있다"며 "대부분 다른 사람들이 얼마나 냈는지 눈치를 살피다가 한국 친척에게서 받은 금액의 절반 정도를 적어낸다"고 했다. 

나머지 절반의 현금도 대부분 북한 정부의 손으로 들어간다. 북한 정부가 상봉행사를 위해 제공한 옷과 선물, 상봉행사에 앞서 한 달 동안 실시한 집체교육 숙식비 등을 주민들이 모두 부담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평안북도의 한 소식통은 "주민들은 고향에 돌아가면 상봉행사에 간여한 간부들에게도 인사치레를 해야 한다. 동네 이웃들에게 술 한 잔 내는 비용도 필요하다"며 "사정이 이렇다 보니 상봉행사가 끝나고 한국 가족이 준 돈은 별로 남지 않는다. 받은 돈보다 더 많은 돈을 써 빚을 지는 경우도 생긴다"고 전했다. 

우리측 가족은 지난달 상봉행사에서 내의, 방한복, 생필품, 의약품 등 준비한 선물을 북측 가족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금은 1500달러 이내로 건넬 수 있다.

이런 양아치 국가가 세상 천지 어디에 또 있을까? 이런 삼류 국가와 3차남북정상회담을 성사시키기 위해 그 유난을 떨었단 말인가?

그런데 여기서 다시 한번 생각해 보자. 과연 북한이란 나라가 비핵화를 거짓없이 행하고 있었나? 간첩이거나 생각이 없지 않은 이상 북한이 비핵화 중이라곤 말 못할 것이다.

그런데도 이런 나라와 같이 살아보겠다고 문 정부는 발버둥치고 있다. 그러나 더이상은 안된다. 그랬다간 반드시 제대로 당하는 날이 있을 것이다. 문재인 정부 말고 국민이!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