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 결과를 분석한 결과 올해 1~8월 구직단념자의 수는 월평균 51만 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2만6천명(5.4%)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일자리 상황이 악화하면서 구직활동을 포기한 이들의 숫자가 올해 들어 기록적으로 늘어난 게 원인인 것으로 파악됐다.

1~8월 월평균 구직단념자 규모는 현재와 같은 기준으로 통계를 작성한 2014년 이후 올해가 가장 컸다. 인력 수요와 공급은 월·계절에 따라 달라지기 때문에 고용 동향을 평가할 때는 통상 연중 동일한 시점끼리 비교한다.

구직단념자는 취업을 원하고 취업 가능성이 있지만 노동 시장과 관련된 이유로 지난 4주 동안 구직활동을 하지 않은 이들 중 앞선 1년간 구직 경험이 있는 이들이다.

적당한 일거리가 없다고 생각하거나 취업하려고 해도 일거리를 찾을 수 없어서 구직을 포기한 이들이 여기에 속한다. 교육 수준이나 기술·경험 부족 등의 이유로 일을 구하지 못해 구직단념자가 되기도 한다.

올해 1~8월 구직 기간이 6개월 이상인 이른바 '장기실업자'는 월평균 14만9천 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8천 명(6.0%) 늘었다.

1~8월 장기실업자 수는 1999년 6월 통계 작성 이래 올해가 가장 많았다. 외환 위기의 충격이 완전히 가시지 않았던 시기인 2000년 1∼8월에는 구직 기간이 6개월 이상인 실업자가 월평균 14만4천 명으로 올해보다 적었다.

장기실업자가 증가하는 최근 노동 시장의 흐름을 보면 앞으로 구직단념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장기간 취업을 시도했음에도 일을 구하지 못한 이들은 결국에는 체념하고 구직단념자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문재인 대통령께서 대깨문들 고향길 내려갈 때 고단할까봐 친히 추석 선물까지 하사하신 것 같다. 대깨문들은 그저 감사히 받길 바란다.
  1. 고로 2018.09.25 09:06 신고

    장군님만 잘 뫼셔도 지지율이 쑥쑬 올라가는뎅 ㅋㅋ 개돼지들은 버려도 촛불정신만 외치믄 불만없는 족속들이니 장군님과 촛불만 믿고 가즈아~~~~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