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금강산에서 열린 적십자회담에서 남.북은 2년 10개월 만의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열기로 합의했지만, 남측은 '북한에 억류된 우리 국민 6명의 석방 문제'는 쉬쉬하고 오히려 북측이 '탈북 여종업원 북송 문제'를 거론해 일명 '북한 눈치보기' 논란이 또 일고 있다.

이날 오전 10시부터 저녁 7시 24분까지 남북은 회담을 진행했다. 전체회의 1회, 수석 대표 접촉 1회, 대표 접촉 2회, 종결 회의 1회 등 모두 5회 만나 공동 보도문에 합의했다.

회담 종료 후 일문일답에서 우리 측 수석 대표인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은 "(오늘 회담에서) 8·15 이산가족 상봉 외에 생사 확인부터 시작해서 정례적으로 만나고 심지어 성묘까지 가고 화상 상봉을 하든지 고향 방문단을 만든다는 것까지 쭉 내가 (북측에) 얘기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북측은 일반 주민이 남측과의 접촉 면이 넓어지는 데 대해 부담을 느끼는 듯, 소극적인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이날 회담에서 북한은 오히려 탈북 여종업원 문제를 거론한 것으로 알려졌다. 작년부터 북한은 2016년 4월 중국 내 북한 식당에서 일하다 한국으로 귀순해 온 여종업원 12명의 송환 없이는 이산가족 상봉은 없다고 압박해 왔다. 하지만 북측은 4·27 남북 정상회담에서 이산가족 상봉 행사가 합의된 것을 의식해 강하게 요구하지는 않았다.

회담 종결 후 브리핑에서 '북측이 여종업원 송환 문제를 제기했느냐'는 질문에 박경서 한적 회장은 "8·15 이산가족 (상봉) 문제를 중점적으로 다뤘기 때문에 그 문제가 구체적으로 어떻게 됐다고 언급하는 건 전체 물결 속에서 별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부정은 하지 않았다. 북측 대표단장인 박용일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은 이와 관련한 질문에 답 조차 하지 않았다.

우리 측도 북한에 억류된 우리 국민 6명의 석방 문제를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회장은 "(억류 국민) 그런 문제들을 제기했는데 지금 그거 하나하나를 (설명)하는 건 긴 여정을 가는 데 조금 조심스럽다"고 했다.

이번 회담 개최 8시간 전인 22일 새벽 2시쯤 북한은 대표단 명단을 우리 측에 '통보'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