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 5월부터 지난달까지 3개월간 △경북 경산변전소 주파수조정용 ESS △전남 영암 풍력발전소 ESS △군산 태양광발전소 ESS △해남 태양광발전소 ESS △경남 거창 풍력발전소 ESS △세종 종이 생산공장 피크 부하용 ESS 등 총 6건의 화재가 발생했다. 이중 세종시에서만 30억원 상당의 리튬이온배터리가 손실됐다.

이에 산업부와 한국전기안전공사는 10MW이상 설비를 중심으로 58개 현장에서 실태조사를 벌이고 있으나, 6건 중 3건은 원인규명조차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산업부는 지난달 20일 서울 서초구 엘타워에서 국내 118개 ESS 설치 사업장 운영담당자를 대상으로 화재안전 사고예방세미나를 개최했지만, 이후에도 2건의 화재가 추가로 발생했다. 여전히 문제점을 찾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이렇듯 재생에너지 발전에 필수적으로 결합돼야 하는 에너지저장시스템(ESS) 화재가 잇따르고 있지만, 문재인 정부는 대책은 커녕 탈원전에 제동이 걸릴까 쉬쉬하고 있다.

한편 ESS는 태양광·풍력 발전소에서 생산된 전기를 저장했다가 전력이 생산되지 않을 때 이를 방출하는 장치로, 재생에너지의 간헐성을 보완할 수 있어 탈원전으로 가는데 있어서 꼭 필요한 핵심 기술 중 하나다.
  1. 고로 2018.08.06 06:52 신고

    탈원전을 위해 누진제는 기필코 사수하여야 한다!! 촛불을 한번이라도 들었던 촛불시민이라면 누진제를 지지하는게 도리에 맞죠!! 촛불시민이여 누진제 사수 촛불시위를 거하게 한판 벌입시다!!


24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문 대통령은 “폭염으로 인한 전력 수요가 급증하고 있어서 이에 대한 우려와 함께, 원전 가동상황을 터무니 없이 왜곡하는 주장도 있다”며 “산업부가 전체적인 전력 수급계획과 전망, 대책에 대해서 소상히 국민들께 밝혀드리기 바란다”고 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원전 가동상황에 대한 왜곡 주장’이 무엇인지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이날 문 대통령은 이같은 대응을 주문하는 한편 장기화되는 폭염을 재난으로 취급해 종합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산업부에게 정치까지 시키는 건가? 탈원전을 주장하면서 원전 가동률을 50%대까지 낮췄다가 다시 80%대로 높여 갈팡질팡한 모습을 보여놓고 국민들에게 좋은 소릴 들을거라 생각했는지 참 당황스럽다.

문 대통령은 본인의 책임을 다른 이에게 전가하지 말라. 통수권자로서 책임있는 모습을 보였음 한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본인이 지적한 터무니 없는 왜곡이 결코 그렇지 않음을 알고 귀를 열고 국민의 소리를 제대로 들으시라.
  1. 고로 2018.07.24 22:07 신고

    문대통령께서 화나셨네요.. 촛불과 장악한 언론 동원해서 적폐몰이만 잘하믄 탈원전 반대여론 쉽게 파묻을수 있는데.. 산업부 ♪♩♬들이 그걸 잘 못했으니 말입니다.. 산업부 장관은 누구를 적폐로 몰아갈지 잘 생각하세요.. MB로 할지.. 한전으로 할지.. 잘 모르겠으면 촛불총수에게 물어보시믄 되는뎅..

  2. 반문 2018.07.25 01:35 신고

    말바꾼거 *팔리니 그냥 버럭한척 한거지... 원전기술 최강에다 제일 싼 원료인데... 탄핵 애써 하더니 결국 당신은 나라를 정은이에게 바치고 부수들은 당신 말에 의거하여 태워죽인다 했었지? 이런 막말하는 자가 어찌 자유민주주의 나라의 대통령이지? 가짜다 가짜. 국민들은 아직도 문가와 속석희를 믿나? 진리이신 예수님을 믿고 구원받는게 천배 만배 낫지 이 거짓들을 믿나?

  3. 반문 2018.07.25 01:36 신고

    *보수들은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