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현대경제연구원은 지난 5월30일부터 6월7일까지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09명을 대상으로 원전 및 에너지 정책에 대한 국민 인식 설문조사를 수행한 결과, '원전과 석탄 발전을 축소하고, 천연가스와 신재생에너지 발전을 확대하는 에너지 전환 정책을 지지 하는지' 여부를 묻는 질문에 85%가 지지 의사를 밝혔고, 67.7%가 전기요금 월 1만5013원이 추가 비용으로 발생해도 부담할 의사가 있다고 답하였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매체 보도에는 가장 중요한 응답률이 빠져 있어 정말 해당 여론조사가 국민 전체의 의견을 대표하는 것인지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현대경제연구원이 조사한 자료를 받아 보도한 언론사들이 하나같이 국민 84.6%가 찬성한다는 문구와 지난해 10월 실시된 이전 조사와 비교해 6.8%포인트 높아졌다는 문구만 전반부에 강조했을 뿐, 정작 중요한 응답률은 보도 하지 않았다.

응답률이 낮은 여론조사의 경우 높은 여론조사 자료보다 더 불확실하다. 마치 해당 여론조사가 전체를 대변하는 듯 선전, 선동해 정책을 시행할 경우 여러 부작용이 야기 될 가능성도 농후하다.

이를 반증하듯 더불어민주당이 지방선거에서 압승을 거둔 다음 날인 15일, 한국수력원자력이 예정에 없던 긴급 이사회를 소집해 월성 원전 1호기의 조기 폐쇄를 결정했다. 한수원은 이날 이사회 개최 시간과 장소를 숨긴 채 진행했다.

한수원은 또 부지 매입 단계였던 천지 1·2호기와 대진 1·2호기 등 신규 원전 4기 건설 백지화도 의결했다. 몰래 갑자기 진행한 상황이다보니 사업종결에 따른 비용 등 보전금에 대해서는 계산해보지도 않고 종결해 파장이 예상된다. 그리고 이후 18일, 보란듯이 현대경제연구원의 여론조사가 발표됐다.

사실상 지방선거 승리 후 여론에 힘입어 뭐든 해결해 보겠단 심산이 커 보인다. 뒤에 따른 피해는 계산하지 않고 진행하는 게 불 보듯 훤히 드러난 터라 어떤 리스크를 떠안을지도 아직 미지수다. 앞으로 문재인 정부의 원전 정책에 국민들이 더욱 주목해야 될 이유이기도 하다.
  1. 누가?? 2018.06.19 08:25 신고

    나는 조사받은적도 없고 돈 내고 저런짓 할 생각도 없어

  2. 강용 2018.06.21 19:37 신고

    좋은방향으로 개혁.개선정책이 나와야지. 무조건 탈원전이란 용어 자체가 문제다. 그러면서 외국수출 한다고 떠들지 않나. 전력정책은 어떻게 할것인가.서민주머니 생각은 하는것인지.도대체 진짜 국민들 생각이 맞는 것이지...의심이 상당히 갑니다...

  3. 이정태 2018.07.09 09:30 신고

    일본은 후쿠시마사고후 탈원전을 선언하였으나 전기요금폭등과 전력수급에 차질이 생기자 복귀하였습니다. 그만큼 원전을 대체하기가 어렵다는 증거겠죠. 우리는 환태평양지진대에 위치하고 있지않아 일본과 사정이 다릅니다. 국가에너지 전체관점에서 원전을 봐야 할 것입니다.왜 원전이 필요한지는 국회홈페이지-국민제안(7/9일자, 우리나라가 에너지빈곤국으로 전락할 수도 있는 이유) 을 참조바랍니다. 언론은 국민들이 바른여론을 갖도록 할 책임이 있다고 봅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