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부)가 2021년까지 원자력 발전소 해체·폐기물 관리를 담당하는 전문인력 800명을 양성하겠다는 계획을 밝히면서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에 속도가 붙고 있다. 문 정부는 가동·신설되고 있는 원전 숫자가 국내 원자력 시장을 유지하는 데 충분하다는 입장이다.

과기부는 올해 16억원을 투입해 원자력 안전 및 융합 기술 인력 양성을 지원하는 원자력안전연구 전문인력양성사업을 신설한다. 미래원자력 기술 분야 기초연구를 육성하기 위한 과제 20개도 새로 선정할 예정이다. 원자력 해체 시장이 성장하는 것에 맞춰 제염·해체 기술, 폐기물 관리 등을 개발하는 미래원자력연구센터도 올해 2곳을 추가로 지정했다.

경희대 등 4개 기관은 방사성 물질을 이용하는 시설의 제염 및 환경복원 기술을 연구한다. 조선대 외 2개 기관은 인공지능 기술 기반의 원자력발전소 운전 기술 개발을 맡게 된다. 최원호 과기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안전 및 해체 연구 등 미래 원자력 기술 분야를 중심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때는 에너지 강국이라 불리던 대한민국이 문재인 정부 집권 후 전력난에 쩔쩔 매고 있다. 문 정부는 국민들에게 입으론 전력이 충분하다는 데 행동은 원전의 힘을 다시 빌리고 있는 실정이다. 그 예가 원전 가동을 50%대까지 낮췄다가 연일 40도에 육박하는 폭염에 뒤늦게 80%대 까지 부랴부랴 재가동 한 것이다.

문 정부는 뭘 믿고 원전이 충분하다고 호언장담 했는가? 그 근거 빈약한 자신감으로 인해 대한민국은 심각한 전력난을 앓고 있다. 그런데 이와중에 또 호언장담하고 있다. 문 정부는 이번 예측이 틀렸다는 것을 보고 느끼길 바라며, 더이상 호언장담 하지 말라. 그로인해 피해를 입어야 하는 건 본인들이 아닌 바로 국민임을 안다면...
  1. 고로 2018.07.25 19:12 신고

    문대통령께서 원전재가동은 왜곡이라는 지령떨어뜨려 주셨으니 촛불언론들은 촛불보도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도록!! 위반하는 언론사는 촛불이 나서서 처단할 것이다!!

  2. 아파트담보 2018.07.25 23:53 신고

    앞으로 전기가 더 많이 필요할 텐데 왜 이러는 건지 모르겠습니다 미래에는 자동차들도 전기로 가고 그럴 텐데 말이죠 친환경에너지 전기가 대한민국에서는 정말 비싼 값으로 쓰이게 되는게 아닐까 걱정이 됩니다

  3. 이영미 2018.07.26 17:33 신고

    정치 가장 중요한 핵심을 모르니 ㅉㅉ
    균형있는 지원과 발전이 기본이거늘 !
    시행착오만 하기엔 국민들이 너무 힘들어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